• 코스피

    2,614.49

    (▼94.75 -3.50%)

  • 코스닥

    849.23

    (▼32.86 -3.73%)

  • 코스피200

    348.58

    (▼12.25 -3.39%)

HOT

서울에너지공사, 지역난방 전환 통해 탄소배출권 약 5만4천톤 확보

  • 입력 2021-11-30 17:45:54
  • 이정훈 기자
공동주택 지역난방 전환 온실가스 감축사업 설명회 개최
참여 공동주택 14개소에 약 6억7천만원 수익공유
center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이 서울시 공동주택단지 지역난방 온실가스 감축 사업 설명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핀포인트뉴스 이정훈 기자] 서울에너지공사(사장 김중식)가 공동주택의 지역난방 전환을 통해 탄소배출권을 약 5만4000톤 확보했으며 참여 공동주택 14개소에 약 6억7000만원의 수익을 공유했다고 밝혔다.

공사는 한국기후변화연구원(원장 김상현)과 수익공유형 공동주택 온실가스 감축사업에 대한 설명회를 30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개최한 자리에서 이같이 설명했다.

설명회는 김중식 사장, 김상현 원장을 비롯해 사업자로 참여하는 14개소 공동주택 관계자들이 함께 참석한 가운데 감축사업 추진경과와 배출권 거래방안 등을 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지역난방 전환 온실가스 감축사업은 2017년 12월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2020년 2월 환경부 외부사업으로 승인받았다.

승인 이후 약 8년간의 감축실적을 인증받아 2021년 10월 약 5만4000톤의 배출권을 확보한 바 있다.

이 사업은 공사가 기존 중앙난방 방식에서 지역난방 방식으로 전환한 공동주택단지와 공동으로 추진한 사업이다. 공동주택이 직접 사업자로 참여해 감축실적을 인증받고 배출권 수익을 함께 공유해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새로운 비전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공동주택은 40% 지분의 사업자로 직접 참여해 약 2만1000톤의 배출권을 확보했으며, KOC 시세로 환산 시 약 6억7000만원의 판매수익을 확보할 것으로 예상된다.

남은 모니터링 기간 동안의 감축실적을 추가로 인증 신청할 경우 공동주택은 약 3000톤의 배출권을 추가로 확보할 것으로 기대된다.

김중식 서울에너지공사 사장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지역난방 전환에 참여한 공동주택 14개소에 다시 한번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배출권 확보라는 결실을 시민과 공유해 시민의 감축활동 참여를 독려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전했다.

김 사장은 “서울에너지공사는 앞으로도 서울시의 감축사업을 선도하는 기관으로서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공사는 이 외에도 햇빛행복발전소를 태양광분야 최초 프로그램 외부사업으로 승인받고, 서울시 아파트 승강기에 회생제동장치를 설치해 국내 최초 온실가스 외부사업을 승인받는 등 다양한 부문의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정훈 기자 lee-jh0707@thekpm.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HOT 뉴스

Pin's Pick

바로가기

포토뉴스 2022년 01월 2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