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2,936.44

    (▼43.83 -1.47%)

  • 코스닥

    1,005.89

    (▼9.77 -0.96%)

  • 코스피200

    385.07

    (▼6.86 -1.75%)

HOT

노웅래 의원 “업비트-디카르고 시장교란…전문 규제 기관 신설 필요”

  • 입력 2021-11-25 18:09:09
  • 강주현 기자
center
(사진=핀포인트뉴스)
[핀포인트뉴스 강주현 기자]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최근 업비트-디카르고 논란을 언급하며 "대규모 시장교란 행위가 발생하면서 자율규제만으로는 투자자 보호를 기대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25일 노 의원은 최근 발생한 ‘디카르고 코인 유통량 미공시’ 사태에 대해 명백한 시장교란 행위로 규정하고, 관련자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 촉구와 함께 디지털 자산 전문 관리 감독 기구의 신설을 주장했다.

디카르고 코인은 최근 카카오페이 상장 소식으로 인해 일주일새 가격이 100% 이상 상승하였으나, 이후 일주일만에 다시 가격이 40% 이상 급락하였다. 이에 투자자들을 중심으로 “디카르고 개발팀이 상장 시기에 맞춰 대규모 차익실현을 했다” 며 시세조종 의혹이 제기됐다.
국회에서 열린 가상자산법 공청회에서도 이 문제를 지적했다. 특히 유통량을 사전에 공지하지 않았다는 부분에 대해서 코인 개발팀과 업비트가 서로 책임을 떠넘기면서 애꿎은 투자자들만 피해를 보고 있는 상황이다.

노 의원은 “업비트가 사전에 코인 유통량 변화를 몰랐다면 무능력한 것이고, 알면서도 아무런 조치를 안했다면 이는 사실상 협조한 것으로 봐야 한다” 라고 지적하고, “앞으로는 투자자 보호를 외치면서 정작 공시에는 전혀 책임 지지 않는 업비트의 행태는 매우 이율배반적이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이번 사건 뿐 아니라 코인의 자전거래나 시세 조종 문제는 이전에도 계속 지적되어 왔으나, 금융당국은 금융상품이 아니라는 이유만으로 방관하며 사태를 키워왔다” 며 “현행 거래소의 자율규제만으로는 이 같은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이 명백하므로, 가상자산 전문 감독 기관인 ‘디지털 자산 관리 감독원’을 신설하여 적극적인 투자자 보호에 나서야 한다” 고 주장했다.

강주현 기자 kjh200000@thekpm.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HOT 뉴스

Pin's Pick

바로가기

포토뉴스 2021년 11월 2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