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2,936.44

    (▼43.83 -1.47%)

  • 코스닥

    1,005.89

    (▼9.77 -0.96%)

  • 코스피200

    385.07

    (▼6.86 -1.75%)

HOT

보험사 3분기 손해율 하락 덕봤다…순이익 7.6조원 전년 대비 37% 증가

  • 입력 2021-11-25 17:05:43
  • 최성해 기자
center
보험사 3분기 실적현황, 자료=금융감독원
[핀포인트뉴스 최성해 기자] 올해 3분기 보험회사의 순이익이 1년 전보다 37%가량 증가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손해율이 하락해 보험영업손익이 개선됐기 때문이다. 생명보험사가 아니라 손해보험사가 실적개선을 주도했다.

금융감독원이 25일 발표한 '2021년 1~9월 보험회사 경영실적(잠정)'에 따르면 올해 3분기 보험회사 당기순이익은 7조630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2조731억원(37.3%) 증가했다.

생보사 순이익은 3조6915억원으로 전년보다 5573억원(17.8%) 늘었다. 보증준비금 적립 부담이 완화되고 사업비가 감소하며 보험영업이익은 개선됐지만, 이자수익•금융자산처분이익 감소로 투자영업이익은 악화했다.
손보사 순이익은 3조9390억원으로 전년보다 1조5158억원(62.6%) 증가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자동차보험과 장기보험 손해율이 하락하고, 고액사고 감소로 일반보험 손해율도 하락해 보험영업손익이 개선됐다.

같은 기간 보험회사 수입보험료는 155조6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3조2000억원(2.1%) 증가했다.

생보사의 수입보험료는 82조2417억원으로 전년보다 7015억원(0.9%) 늘었다. 변액보험(9.6%)과 보장성보험(2.4%) 판매는 증가했으나, 퇴직연금(5.4%)과 저축성보험(3.2%)은 감소했다.

손보사 수입보험료는 73조3878억원으로 전년 대비 2조4994억원(3.5%) 증가했다. 장기보험(5.3%), 일반보험(8.9%), 자동차보험(3.8%)은 판매가 증가했지만, 퇴직연금(15.2%)은 많이 감소했다.

보험회사 총자산이익률(ROA)과 자기자본이익률(ROE)은 0.77%와 7.33%로 전년 대비 각각 0.18%포인트, 1.88%포인트 상승했다. 총자산(1338조3000억원)은 보험료 수입에 따른 운용자산 증가 등으로 지난해 12월말 대비 16조9000억원(1.3%) 늘었다.

반면, 자기자본(134조4000억원)은 당기순이익 실현에도 금리 상승에 따른 채권평가이익 감소 등으로 8조9000억원(6.2%) 줄었다. 투자영업이익은 운용자산 증가(15조1000억원)에도 오히려 감소했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보험회사의 당기순이익 개선은 생보사의 보험영업 증가세 둔화, 손보사의 손해율 개선 등 일시적 요인에 의한 것으로 수익구조가 개선된 것으로 보기는 어려운 상황”이라며 “보험영업손실 감소는 코로나19, 금리상승 등 주로 외부요인에 의한 것으로 향후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금리•주가 변동 등에 따라 변동성 확대가 우려된다”고 말했다.

최성해 기자 bada@thekpm.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HOT 뉴스

Pin's Pick

바로가기

포토뉴스 2021년 11월 2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