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2,839.01

    (▼70.31 -2.42%)

  • 코스닥

    965.63

    (▼26.71 -2.69%)

  • 코스피200

    373.24

    (▼8.39 -2.20%)

HOT

서울국제유아교육전&키즈페어 코엑스에서 열려…가구·도서·식품·보험 등 유용한 상품 전시

  • 입력 2021-10-20 17:55:40
  • 이민주 기자
임신·출산·육아 용품이 한 자리에
center
서울국제유아교육전&키즈페어가 코엑스에서 23일까지 열린다.(사진 = 이민주)
[핀포인트뉴스 이민주 기자] 제48회 서울국제유아교육전&키즈페어(이하 유교전)이 20일부터 23일까지 서울 코엑스 1층 A홀과 B홀 전시장에서 열린다.

국대 최대의 유아교육 전문 전시회인 유교전은 미취학아동(0~7세)부터 초등 저학년까지 교육, 문화·체험, 용품 등 육아 전반에 걸친 전 품목을 다룬다. 교육종사자, 바이어, 일반 학부모까지 방문하는 전시회다.

전시 주제는 ‘아이들의 배움이 이어지는 곳, 유교전’으로 200여개의 브랜드가 참여하고 약 500개의 부스가 마련돼 있다.
다양한 유아콘텐츠와 승마·VR 체험으로 이색 경험 제공

center
학부모들이 영어도서를 구경하고 있다.(사진 = 이민주)


A홀에서는 유아도서와 교육 서비스, 보드게임, 장난감, 학습지, 완구, 유아 콘텐츠 등이 전시돼 있다.

교육 브랜드들을 한 자리에서 만날 수 있는 공간으로 공식 협찬사 잉글리시에그부터 키즈스콜레, 디즈니잉글리쉬, 그레잍트북수, 아람, 플레이팩토, 키즈에이원, 동방도서, 북메카 등 다양한 기업에서 참가했다.

center
유교전을 관람하러 온 아이가 승마체험을 하고 있다.(사진 = 이민주)


전시를 관람하는 학부모와 아이들은 보드게임, VR체험 등을 체험할 수 있고, 교육 콘텐츠와 학습지 등을 이용하기 위한 전문적인 상담을 받을 수도 있다. 또한 아이들이 좋아할만한 다양한 장난감과 완구제품들을 만나볼 수 있다. 각 부스마다 관람객들이 제품을 꼼꼼히 살펴볼 수 있어 관람객들의 만족도가 높다.

실제로 유교전에 방문한 한 관람객은 “책이나 유아용품 뿐만 아니라 아이들이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많아서 좋다”며 “제품들을 직접 꼼꼼히 보고 구매할 수 있어서 오길 잘 한 것 같다”고 말했다.

이번 유교전에 처음 참가한 한 업체는 “아이들과 부모님들이 저희 부스 구경하면서 색다른 경험을 했으면 좋겠다”며 “내년에도 또 유교전에 참여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에는 공룡체험과 승마체험, ‘DIY키트&작가ZONE’도 운영되고 있어 아이와 특별한 경험을 만들기에 좋다. 유교전에 방문한 관람객들은 가격 할인, 제품 체험과 더불어 사은품 증정 혜택까지 제공받을 수 있다.

임신부터 출산 육아 용품까지 한 곳에서 준비하자

center
유모차 등 상품이 B홀에 전시돼있다.


유모차, 유아보험, 출산의류, 기저귀 등 유아용품을 볼 수 있는 공간도 있다. A홀 바로 옆에 위치한 B홀에서는 출산용품을 비롯한 유아용품이 전시돼있다.

콩코드, 실버크로스, 페도라, 다이치, 미마자리 등 엄선된 브랜드와 출산 육아 용품을 만날 수 있고 사전 신청자 대상으로 임신축하 선물팩도 증정하고 있다.

태아보험과 분유제조기처럼 특별한 상품도 있다. 현대해상, 메리츠화재, 리하스 분유제조기 등 부스를 방문하면 담당자들의 자세한 상담을 들을 수 있다.

center
유교전에서 태아 보험 관련 상품도 상담할 수 있다.(사진 = 이민주)


현대해상 관계자는 “유교전에 10년 정도 참가했는데 코로나인데도 불구하고 관람객들께서 찾아와주셔서 감사하다”며 “관람객들께서 우리 부스에 오시면 최대한 정성껏 상담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시장에는 미아보호소와 수유실이 있어 아이와 함께 온 부모들도 안심 관람이 가능하다. A홀과 B홀에는 각각 관람객들이 쉴 수 있는 휴게 공간도 마련돼 있다.

다음 유교전은 2022년 4월에 열릴 예정이다. 이번 전시를 주최한 세계전람의 관계자는 “유교전이 영유아 콘텐츠와 제품들을 오프라인에서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는 곳인 만큼 기다리시는 분들도 많았다”며 “유교전을 통해서 여러 콘텐츠를 체험하고 보면서 아이들의 배움이 계속해서 이어졌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올해 마지막 유교전인만큼 다양한 혜택과 볼거리들이 있어 전시가 진행되는 동안 관람객들을 발길이 끊이지 않을 예정이다. 관람신청은 홈페이지 사전등록(19일 자정까지)이나 현장등록을 통해 가능하다.

이민주 기자 lij9073@thekpm.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HOT 뉴스

Pin's Pick

바로가기

포토뉴스 2021년 12월 0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