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2,936.44

    (▼43.83 -1.47%)

  • 코스닥

    1,005.89

    (▼9.77 -0.96%)

  • 코스피200

    385.07

    (▼6.86 -1.75%)

HOT

내일(18일)부터 새 거리두기 적용…수도권 사적모임 8명·결혼식 250명까지

  • 입력 2021-10-17 12:10:56
  • 이재욱 기자
4단계 독서실·공연·영화관 자정까지 영업허용
3단계 식당·카페 자정까지…야구장에 백신패스
center
[핀포인트뉴스 이재욱 기자]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자의 일부 방역 수칙을 완화한 새로눈 사회적 거리두기가 내일(18일)부터 2주간 시행된다.

17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번 거리두기 적용은 '단계적 일상회복' 체계로 전환하기 위한 중요한 고비로, 국민들의 협조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보건당국은 '단계적 일상회복'로의 전환을 앞두고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2주 더 연장했다.

다만, 백신 접종 완료자에 대한 사적 모임 인원과 다중이용시설 영업 시간, 결혼식 하객 수 등 인센티브(혜택) 범위를 넓혔다.

우선, 수도권을 비롯한 4단계 지역에서는 시간에 관계없이 접종 완료자 4~8명을 포함해 최대 8명까지 모일 수 있다.

기존에는 오후 6시를 기준으로 식당·카페에서 낮에는 접종 완료자 2명을 포함한 최대 6명, 밤에는 접종 완료자 4명을 포함한 최대 6명만 허용했다.

또 4단계 지역의 식당·카페 영업 시간은 밤 10시까지로 계속 제한되지만 독서실·공연장·영화관은 밤 12시까지 운영할 수 있게 된다.

아울러 3단계인 비수도권 지역에서는 미접종자는 4명까지, 접종 완료자를 포함하면 최대 10명까지 모일 수 있다.

특히, 식당·카페 영업 시간은 밤 10시에서 밤 12시까지로 늘어난다.

결혼식의 경우, 음식 제공 여부와 관계없이 기본 49명에 접종 완료자 201명을 더해 최대 250명까지 참석 가능하다.

기존에는 식사 제공 시 최대 99명(기본 49+접종 완료자 50명)까지만 초대할 수 있었다.

음식을 제공하지 않는다면 기존처럼 미접종자만으로 99명을 채우고 접종 완료자 100명을 추가해 199명까지 참석할 수 있다.

종교시설은 4단계 지역에서 최대 99명 내에서 전체 수용 인원의 10%까지 참석이 가능했으나, 앞으로는 99명 상한을 해제하고 접종 완료자로만 구성 시 20%까지 참석할 수 있도록 했다.

는 셈이다.

3단계 지역에서는 이보다 더 확대해 전체 수용 인원의 20%까지 허용하고, 접종 완료자들만 모일 때는 30%까지 가능하다.

그동안 관중 없이 경기의 경우, 4단계 지역에서 접종 완료자에 한해 실내 관중석은 전체 수용 인원의 20%, 실외 관중석은 30%까지 입장할 수 있다.

숙박시설의 객실 운영 제한은 사라진다. 기존 4단계에선 전 객실의 3분의 2까지, 3단계에서는 4분의 3까지만 객실 운영이 가능했다.

이재욱 기자 blish@thekpm.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HOT 뉴스

Pin's Pick

바로가기

포토뉴스 2021년 11월 29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