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3,011.65

    (▼1.48 -0.05%)

  • 코스닥

    995.44

    (▼6.18 -0.62%)

  • 코스피200

    393.66

    (0.00 -0.02%)

HOT

금융위 "미신고 업체로 인한 가상자산 투자자 피해↓…코인 시장 안정화"

  • 입력 2021-09-27 15:15:25
  • 강주현 기자
center
(사진=가상자산사업자 신고 현황 점검하는 고승범 금융위원장. 금융위원회 제공)
[핀포인트뉴스 강주현 기자] 금융위원회가 "미신고 거래업자로 인한 가상자산 이용자들의 피해 가능성이 많이 축소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 26일 금융위는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및 영업현황 점검'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발표하고 이와 같이 말했다. 금융위에 따르면 지난 24일 신고 접수 마감 결과 총 42개 가상자산사업자가 신고했다. ISMS(정보보호 관리 체계) 인증을 취득한 29개 거래소 모두 신고를 마쳤다.

29개 거래소 중 ISMS 인증만 취득한 25개 거래소는 모두 원화마켓(원화 대 코인 거래) 영업을 종료하고 코인마켓(코인 대 코인 거래) 영업만 신고했다. 지난 21일 일체결금액 기준 29개 거래소의 시장점유율은 99.9% 수준이다. 금융위는 이를 토대로 "미신고 거래소의 시장점유율이 0.1% 미만인 것으로 볼 때 가상자산 이용자들의 피해 가능성이 많이 축소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ISMS 인증을 획득하지 못한 37개사는 미영업 신규사업자 1개를 제외하고 모두 영업을 중단했다. ISMS 인증 신청을 했으나 획득하지 못한 14개사는 신규사업자 1개사를 제외하고 모두 사업을 중단했다. 해당 사업자들의 지난 21일 기준 원화 예치금 잔액은 41억 8000만 원 수준으로, 2600억 원을 초과했던 지난 4월에 비하면 대폭 줄었다.

ISMS 인증을 신청도 하지 않은 23개사도 모두 영업을 종료했다. 금융위는 사업자들에게 최소 30일 이상의 기간을 두고 고객에게 예치금을 반환할 것을 권고했다. 금융위는 "지난 5월 정부의 관리방안 발표 이후 순차적으로 질서 있는 영업종료가 이뤄짐에 따라 가상자산 거래소 영업 종료로 인한 이용자 피해 및 시장 혼란은 제한적"이라고 자체 평가했다.

금융위는 가상자산 시장도 전반적으로 안정화 추세를 보이고 있다고 봤다. 작년 말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가상자산 거래 규모가 급증하는 등 시장이 과열 상태였으나 최근 들어 분위기가 진정되는 양상이란 분석이다. 지난 3월 기준 코인마켓캡 기준 가상잔 거래 규모는 22조 원이었으나 이달 들어 지난 22일까지 약 8조 7000억 원을 기록했다.

한편, 이날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금융정보분석원과 금융감독원에게 미신고 사업자 폐업 등으로 인한 이용자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일제점검을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이에 금융위는 지난 25일부터 사업자들의 영업종료 이행 여부를 점검하고 있다. 기존 사업자를 대상으로 명한 '영업종료 시 대응계획'을 토대로 가상자산을 차질없이 고객에게 반환하는지 지속적으로 점검하고 불법행위를 집중단속하겠다고 밝혔다.

강주현 기자 kjh200000@thekpm.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HOT 뉴스

Pin's Pick

바로가기

포토뉴스 2021년 10월 2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