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3,007.33

    (▼5.80 -0.19%)

  • 코스닥

    993.70

    (▼7.92 -0.79%)

  • 코스피200

    393.18

    (▼0.56 -0.14%)

한전, 빚잔치에도 억대 연봉자 사상 최다…직원 8명 중 1명 억대 연봉

  • 입력 2021-09-26 11:41:02
  • 이정훈 기자
지난해 부채 59조 7,721억원, 올해도 6월말 현재 62조 9,500억원 달해
부채비율 2020년 112.1%에서 올해 6월말 현재 122.5%로 급증
지난해 억대연봉자 2,972명으로 전년 대비 577명 증가
center
한국전력 본사 사옥 전경
[핀포인트뉴스 이정훈 기자] 한전이 8년 만에 전기료 인상을 단행한 가운데 정작 한전의 억대 연봉자는 사상 최다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나 논란이 될 전망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주환 의원이 한전에서 확보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억대 연봉자는 2972명으로 전년(2395명) 대비 577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직원 8명 중 1명이 억대 연봉을 받았다.
기관장 연봉은 2억 6,505만원으로 전년 대비 3,335만원 증가했다.

주택 구입을 목적으로 한 사내 대출 역시 지난해 620명이 신청, 1인당 8,210만원 가량 받아간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한전은 1조 9515억원의 당기순이익을 냈지만 부채가 59조 7721억원을 기록, 부채 비율이 112.1%에 달했다.

올해는 6월말 현재 부채 62조 9,500억원에 부채비율은 122.5%를 기록 중이다.

일각에서는 탈원전과 연료비 상승으로 경영 상황이 악화되는 등 전기요금 인상이라는 카드를 꺼냈는데 정작 직원들은 과도한 혜택을 누리고 있는 건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된다.

center
최근 5년간 수익성 및 복리후생 현황 (단위: 명, 억원, %, 천원)
이주환 의원은 “정부와 민주당은 문재인 정부 임기 내 탈원전으로 인한 전기요금 인상은 없다고 공언했지만 사기극에 불과했다”며 “공기업 부채는 결국 국민 부담으로 돌아올 수밖에 없는 만큼 공공기관들부터 허리띠를 졸라 매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전은 다음 달 1일부터 적용되는 4분기(10~12월) 연료비 조정 단가를 전 분기보다 3.0원 오른 kWh당 0.0원으로 책정함에 따라 전기요금은 4인 가족의 한 달 평균 전기 사용량(350kWh)을 기준으로 매달 최대 1,050원씩 오르게 된다.

이정훈 기자 lee-jh0707@thekpm.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HOT 뉴스

Pin's Pick

바로가기

포토뉴스 2021년 10월 2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