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3,013.13

    (0.00 0.00%)

  • 코스닥

    1,001.62

    (0.00 0.00%)

  • 코스피200

    393.74

    (0.00 0.00%)

HOT

"이변 없었다" 고팍스·한빗코·지닥·후오비, 실명계좌 불발…코인마켓 전환

  • 입력 2021-09-24 14:55:53
  • 강주현 기자
center
(사진=아이스톡)
[핀포인트뉴스 강주현 기자] 결국 이변은 없었다. 이미 금융위원회에 신고 접수를 마친 4대 거래소(업비트, 빗썸, 코인원, 코빗) 외 은행으로부터 실명확인 입출금계정(실명계좌)을 추가로 발급받은 거래소는 나타나지 않았다.

가상자산사업자 신고 마감 기한인 오늘까지 은행과 실명계좌 발급 계약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던 거래소들 모두 최종적으로 계약이 불발됐다. 고팍스, 한빗코, 후오비코리아는 모두 코인마켓으로 전환해 금융위에 사업신고할 예정이다.

지닥은 이미 원화마켓을 중단하고 코인마켓으로 전환해 지난 23일 금융위원회에 사업 신고를 마쳤다.
고팍스와 후오비코리아 모두 이날 은행과 계약이 최종 불발됐다며 원화마켓 일시 중단 사실을 알렸다.

후오비코리아는 지난 17일 "은행과의 협의가 막바지에 다다른 상황에서 실명계좌가 협의될 시, 즉시 정상적으로 원화 마켓 운영을 재개하고 가상자산사업자 신고도 원화마켓을 포함하여 접수 완료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후오비는 "24일까지 은행에서 실명계좌 제휴에 대한 공식적인 피드백을 받기로 확정된 상황"이라며 그 전까지 협의 결과를 통보하겠다고 덧붙였다.

후오비코리아는 결국 이날 원화마켓을 운영을 일시 중단한다고 공지했다.

거래소는 "은행과의 실명계좌 발급 협의가 지체되어 USDT(테더)·BTC(비트코인)·ETH(이더리움) 페어마켓으로 가상자산사업자로 우선 신고 접수하게 됐다"고 말했다. 후오비는 "빠른 시일 내에 은행과 협의하여 원화마켓 서비스를 재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후오비는 이날 오후 2시부터 원화마켓을 종료했고, 다음 달 25일 오후 12시까지 원화 자산 출금을 지원하겠다고 공지했다.

지난 22일,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강민국 국민의힘 의원실 발표자료에 따르면 지난 8월 기준 후오비의 가입자 수는 33만 명이고 원화·가상자산 예치금은 3687억 원이다. 아직 금융위에 신고하지 않은 거래소 중 3번째로 가입자 수가 많고 예치금 규모가 큰 거래소다.

후오비코리아 관계자는 핀포인트뉴스에 "이미 사업 신고 준비는 대부분 다 마친 상태"라며 오늘 중에 문제 없이 신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고팍스는 지난 16일 전북은행에게서 실명계좌 발급 확인서 초안까지 발급받아 금융위원회에 사업자 신고 서류를 사전 제출한 상태였다. 그러나 고팍스는 이날 전북은행에게서 최종적으로 실명계좌 발급이 불가능하다고 통보받고 코인마켓으로 전환한다고 공지했다. 고팍스는 이날 오후 4시부로 원화마켓을 중단하고, 비트코인 마켓을 오픈한다고 밝혔다.

고팍스 관계자는 핀포인트뉴스에 "그동안 비밀유지서약을 체결하고 논의를 했다. 실명계좌 발급 확인서를 받기 위해 은행 앞에서 기다리는 도중에 갑자기 최종적으로 발급이 불가하다는 판단을 전해들었다"며 "금융당국에서도 이미 확인서 초안까지 사전접수했는데 오늘 은행에서 갑자기 실명계좌 확인서 불가 판단을 받았다는 말을 듣고 황당해했다. 당국 차원에서는 도와줄 수 있는 건 많이 도와줬다"고 말했다.

강 의원실 발표자료에 따르면 고팍스는 4대 거래소를 제외한 금융위 미신고 거래소 중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지난 8월 기준 고팍스 가입자 수는 56만 명이며, 원화·가상자산 예치금은 7235억 원이다. 국내 거래소 중 자금세탁방지 전문 자격증 취득자를 가장 많이 보유한 곳이기도 하다.

고팍스 관계자는 "비록 지금은 코인마켓 사업자로 중단하지만, 신고 수리 이후 고팍스란 거래소가 믿을만한 업체라는 것을 증명해 실명계좌를 발급받아 다시 원화마켓을 재개할 것"이라며 의지를 보였다.

한빗코는 원래 원화마켓이 없는 거래소다. 지난해 업비트에 이어 케이뱅크와 실명계좌 발급에 있어 상호 동의했지만, 모종의 이유로 결국 최종 계약은 불발됐다. 한빗코 역시 은행과 마지막까지 실명계좌 발급을 위해 논의했지만 결국 코인마켓으로 사업 신고를 하게 됐다.

강주현 기자 kjh200000@thekpm.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HOT 뉴스

Pin's Pick

바로가기

포토뉴스 2021년 10월 2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