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3,006.47

    (▼8.59 -0.28%)

  • 코스닥

    995.24

    (▲4.70 0.47%)

  • 코스피200

    391.93

    (▼1.26 -0.32%)

HOT

마켓컬리 "차례상 가격 대형마트 대비 10% 저렴"

  • 입력 2021-09-17 15:28:08
  • 김선주 기자
오는 22일까지 농축수산물 기획전 통해 최대 25% 할인·20% 쿠폰 제공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서 추석 제수용품 평균 구입 비용·마켓컬리 판매 가격 비교
center
마켓컬리, 추석 차례상 가격 대형마트보다 10% 낮다. 사진은 마켓컬리에서 판매하는 국거리용 소고기다.
[핀포인트뉴스 김선주 기자] 마켓컬리가 추석을 앞두고 주요 제수용품 26개 품목의 마켓컬리 판매 상품 가격과 대형마트 가격을 비교한 결과, 마켓컬리 가격이 대형마트 대비 10% 저렴하다고 17일 밝혔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 지난 1~3일 전통시장과 인근 대형마트 각각 37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추석 제수용품 27개의 가격비교 조사결과에 따르면, 대형마트에서 추석 제수용품 26개 품목(마켓컬리 미판매 상품인 청주 제외)을 모두 구입할 때 드는 비용은 34만 3752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마켓컬리에서 이와 동일한 품목, 수량을 구매할 경우 총액은 31만 435원으로 대형마트 구입비용보다 10% 저렴한 것으로 분석됐다. 비교 대상으로 꼽힌 상품은 수산물 3종(조기, 동태포, 황태포), 육류 5종(소고기 탕국용/산적용, 돼지고기 수육용/다짐육, 닭고기), 채소류 6종(고사리, 깐도라지, 숙주, 시금치, 대파, 무), 과일류 6종(사과, 배, 포도, 대추, 밤, 곶감), 기타(두부, 송편, 유과, 약과, 달걀, 밀가루) 등 총 26개 품목이다.
마켓컬리와 대형마트의 상품 판매 가격을 비교했을 때 차이가 큰 상품군은 육류와 채소류였다. 소고기, 돼지고기, 닭고기 등 육류 상품을 마켓컬리에서 구매할 경우 필요한 비용은 대형마트 대비 24%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대표적으로 소고기 양지(국거리용)는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가격보다 무려 50% 저렴했고, 소고기 우둔(산적용)은 23% 더 낮은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다.

최근 연이은 오름세로 인해 장바구니 부담이 높아진 채소류의 경우 마켓컬리가 대형마트보다 23% 더 저렴했다. 고사리는 마켓컬리가 대형마트보다 33% 더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으며, 시금치(-31%), 숙주(-27%), 깐도라지(-16%) 등도 상대적으로 가격 부담이 덜했다. 과일류 중에서는 밤이 16% 더 저렴했으며, 약과(-40%), 송편(-24%) 등도 큰 가격 차이를 보였다.

마켓컬리는 추석을 앞두고 상차림에 필요한 육류, 수산, 과일, 채소 등 약 130종의 식품을 선보이는 농축수산물 기획전을 22일까지 진행한다. 이번 기획전에서는 한우, 사골, 굴비, 오징어, 사과, 포도, 들기름 등 다양한 상품들을 최대 25% 할인된 가격에 선보이며, 행사 기간 중에는 정육, 수산, 과일∙채소 등 3개 상품군 별로 각 20%(최대 2만원) 추가 할인되는 쿠폰을 별도로 제공한다.

마켓컬리는 추석 명절 기간에도 샛별배송 서비스를 운영함에 따라 20일(월) 오후 11시까지 완료된 주문에 대해 추석 당일 21일(화) 아침 7시까지 배송된다, 고객은 명절휴일에도 집에서 편하게 제품을 받아볼 수 있다.

김선주 기자 sunjookim@thekpm.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HOT 뉴스

Pin's Pick

바로가기

포토뉴스 2021년 10월 1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