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3,133.64

    (▲8.40 0.27%)

  • 코스닥

    1,034.82

    (▼2.21 -0.21%)

  • 코스피200

    410.97

    (▲1.13 0.28%)

삼성전자, '동반성장지수 평가' 10년 연속 '최우수'…국내 기업 최초

  • 입력 2021-09-15 09:42:54
  • 권현진 기자
동반성장위원회 '2020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 최우수
'최우수 명예기업'에도 선정…3년 연속 최우수 등급 취득
'상생추구·정도경영' 가치 아래 다양한 상생협력 활동 추진
center
[핀포인트뉴스 권현진 기자] 삼성전자가 동반성장위원회가 선정하는 '2020년도 동반성장지수 평가'에서 국내 기업 최초로 10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받았다고 15일 밝혔다.

동반성장지수는 대·중소기업 간 동반성장을 촉진하기 위해 210여 개 대기업을 대상으로 △공정거래 △상생협력 활동 △협력회사 체감도 등을 평가해 동반성장 수준을 계량화한 지표다.

삼성전자는 동반성장지수 평가가 도입된 2011년부터 유일하게 10년 연속 최우수 등급에 선정됐다. 3년 연속 최우수 등급을 취득한 기업에게 부여하는 '최우수 명예기업'에도 선정됐다.
삼성전자는 '상생추구·정도경영'이라는 회사의 핵심 가치 아래 협력회사와의 공정거래 정착, 협력회사 종합 경쟁력 향상, 동반성장 문화 확산을 위한 다양한 상생협력 활동을 추진하고 있다.

또 1차 협력회사 뿐만 아니라 2, 3차 협력회사와의 상생 활동도 확대하고 있다. 나아가 미거래 중소기업까지 지원, 상생의 범위를 넓혀가고 있다.

먼저, 삼성전자는 공정거래협약을 체결하는 등 공정거래 문화 정착에 앞장서고 있다.

삼성전자는 2005년부터 국내 기업 최초로 중소·중견 협력회사 대상으로 거래대금을 전액 현금으로 지급하고 있다.

2017년부터는 1차 협력회사가 2차 협력회사와의 거래대금을 30일 이내 단축 지급할 수 있도록 5000억 원의 물대지원펀드를 조성, 2년간 무이자로 대출해주는 등 국내 기업들의 거래대금 지급 문화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또 협력회사 접점 부서 임직원 대상 공정거래 교육 의무화, 협력회사 관련 정책과 제도 개선, 원자재 가격 뿐만 아니라 최저임금 인상분을 납품단가에 반영하는 등 협력회사와의 공정거래 정착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공정거래 문화 정착을 위해 매년 1차 협력회사와 공정거래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1차 협력회사들은 2차사와, 2차사들은 3차사와 각각 공정거래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협력회사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상생펀드를 조성해 맞춤형 지원도 실시한다.

삼성전자는 협력회사 종합 경쟁력 향상을 위해 자금, 기술, 인재육성 등 다양한 분야에서 맞춤형 지원을 하고 있다.

협력회사 자금 지원을 위해 2011년 1조 원 규모의 상생펀드를 조성해 기술개발·설비투자 자금 등을 저금리로 대출해 주고 있다.

반도체 부문 우수 협력회사 대상으로는 2010년부터 인센티브를 지급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제도 도입 후 11년간 총 4254억 원을 지급했다. 올해부터는 3년간 약 2400억 원을 지급할 예정이다.

이 외에도 삼성전자는 협력사의 미래 성장 동력 발굴을 위해 기술 지원에 나서고 있다. 또 상생펀드와 제조혁신 등 1차 협력회사 대상 프로그램을 2차 협력회사까지 그 범위를 확대한 바 있다.

권현진 기자 hyunjin@thekpm.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HOT 뉴스

Pin's Pick

바로가기

포토뉴스 2021년 09월 28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