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3,125.24

    (▼2.34 -0.07%)

  • 코스닥

    1,037.03

    (▲0.77 0.07%)

  • 코스피200

    409.84

    (▼0.62 -0.15%)

HOT

가맹점 ‘허위 과장 정보’ 주의보…매출액 뻥튀기 등

  • 입력 2021-08-02 12:00:00
  • 이정선 기자
center
[핀포인트뉴스 이정선 기자]
가맹본부와 가맹점주·가맹 희망자 사이의 분쟁 가운데 27%는 매출액 뻥튀기 등 '허위·과장 정보' 때문인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가 2일 2019년부터 올해 상반기까지 한국공정거래조정원에 접수된 가맹 분야 분쟁 사례 1379건을 조사한 결과, 본부의 허위·과장 정보 제공 관련 분쟁이 374건으로 27.1%를 차지했다.

허위·과장 정보 제공 관련 분쟁 수는 2019년 189건), 2020년 126건, 2021년 상반기 59건이었다.

가맹본부가 예상 매출액을 과장하는 사례가 많았다.

본부 소속 직원이 구두로 부풀리거나, 허위 예상 매출액 산정서 등을 내미는 경우다.

편의점 창업을 고민했던 A씨는 B·C 편의점과 가맹 계약을 논의하던 중 C사 영업 담당 과장에게 "편의점을 열면 하루 매출액이 200만 원 이상 나오니 계약을 서두르라"는 얘기를 들었다.
C사와 가맹 계약을 했지만 영업 개시 후 실제 매출액은 200만 원과는 비교도 할 수 없이 적었다.

적자를 감당하지 못한 A씨는 결국 약 2년 만에 C사와의 가맹 계약을 중도 해지했고, 위약금 등 폐점 비용까지 물어야 했다.

공정위는 가맹 본부와 계약을 맺기 전 ▲예상 매출액 및 수익 ▲가맹점 부담 비용 ▲기타 거래 조건 등을 꼼꼼히 확인하라고 당부했다.

가맹 본부가 제공한 가맹점 창업 자료에 '월 매출액 ○○○만원 기대' '월 ○○○만원 수익 보장' 등 문구만 적혀 있고, 구체적 산출 근거가 없을 경우 이를 요구해 직접 확인해야 한다.

원·부재료 등 가맹 본부의 필수 품목 구매 조건이 정보 공개서 내용과 다를 경우 가맹점 운영 과정에서 큰 불편을 겪을 수도 있다.

가맹점 운영 중 정보 공개서 내용과 실제 사항을 비교해 사실과 다른 것이 있을 경우 확인을 요청하고, 이를 바로잡아야 한다고 했다.

이정선 기자 bellykim@daum.net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HOT 뉴스

Pin's Pick

바로가기

포토뉴스 2021년 09월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