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코스피

    3,125.24

    (▼2.34 -0.07%)

  • 코스닥

    1,037.03

    (▲0.77 0.07%)

  • 코스피200

    409.84

    (▼0.62 -0.15%)

HOT

이번달 서울 아파트 전세에 6억2240만원 필요했다...4년 전엔 매매가격

  • 입력 2021-07-31 15:22:20
  • 김예슬 기자
2017년 7월에는 '매매' 중위가격이 6억2888만 원
지속적 비판에 "부동산 정책 담당자 처벌 요구" 청원까지
홍남기 부총리, 지난 28일 국민들에 '협력' 당부
center
서울 어느 지역의 아파트 단지 모습. 사진=뉴시스
[핀포인트뉴스=김예슬 기자] 이달 서울에서 중간 수준의 아파트를 전세로 얻으려면 6억 원 이상이 필요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속적으로 전세값이 폭등하면서 정부가 국민을 잠재적 범법자로 만들었다는 청원 글까지 올라왔다.

31일 KB부동산 리브온에 따르면 올해 7월 서울 아파트의 전세 중위가격(주택 가격을 순서대로 놨을 때 중간가격)은 6억2240만 원을 기록했다. 이는 2017년 7월 아파트 '매매' 중위가격인 6억2888만 원과 크게 차이나지 않는 수준이다.

이달 중으로 중간 수준 아파트를 사려면 4년 전보다는 약 4억 원 가량(3억9612만 원)이 추가된 10억2500만 원이 필요했다. 지난달 중위가격인 10억1417만 원보다도 더 올랐다.
전세값이 폭등하자 부동산 정책을 비판하는 청와대 국민청원 글도 올라왔다. 어제(30일) 올라온 '부동산 정책 담당자의 징계와 처벌을 청원합니다'라는 글에는 현재 250여 건의 동의가 찍혀있다.

청원인은 자신이 47세 가장이라며 "집을 사기 위해 월급을 착실히 모았고 돌이켜보면 무리하게 대출을 받아서 아파트를 살 수 있었던 시점도 있었지만 집값을 잡겠다던 정부를 믿고 기다렸다"고 호소했다.

청원인은 결혼하고 20년 동안 크게 싸우지 않았지만 요새 부인과 매일 싸운다고 한다. 3억 원 짜리 전세가 내년이면 5억5000만 원이 돼 집에서 쫓겨나게 생겼다는 것이다. 그는 "합법적으로 1년 남짓 동안 2억 5000만 원을 벌 수 있는 일, 어떤게 있겠냐"며 정부에 부동산 정책 담당자 처벌을 요구했다.

한편 현정부 부동산 정책에 지속적인 비판이 일자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지난 28일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해 국민께 드리는 말씀'을 발표하고 "올해 초 어렵게 안정세를 찾아가던 주택가격, 전세가격이 4월 이후 수도권을 중심으로 다시 불안한 모습을 보인데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별도 추가 대책 언급은 없이 국민들의 협력을 당부했다.

김예슬 기자 combineadnew@thekpm.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HOT 뉴스

Pin's Pick

바로가기

포토뉴스 2021년 09월 2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