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재규어 F-타입 컨버터블 "개그우먼도 인정한 재밌는 車"(2부)

  • 입력 2021-07-17 17:26:06
  • 김현수 기자
F-타입 P575 컨버터블 R, E-타입 DNA 구현
최고출력 575마력, 최대토크 71.4kg.m
국내 판매 가격 2억127만 원
[핀포인트뉴스 김현수 기자]
center
재규어 F-타입 컨버터블 "개그우먼도 인정한 재밌는 車"(2부). 사진=핀포인트뉴스
아름다움과 강인함의 절묘한 조합으로 탄생한 2인승 스포츠카 매력에 흠뻑 빠지고 말았다.

날카롭고 다부진 근육질 몸매는 마치 야생을 떠도는 맹수와 흡사했으며 거칠면서도 강한 힘은 상남자 느낌을 충만히 뿜어냈다.

바로 재규어 뉴 F-TYPE(F-타입) P575 컨버터블 R 차량의 모습이다.
뉴 F타입은 역사상 가장 아름다운 차로 꼽히는 E-타입을 계승해 재규어 디자인 DNA(유전자)를 가장 순수한 형태로 구현한 2인승 스포츠카 모델이다.

center
재규어 뉴 F-TYPE(F-타입) P575 컨버터블 R. 사진=재규어랜드로버 코리아
새로워진 외관에서 가장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는 클램쉘 보닛에는 새로운 형태의 벤트가 포함돼 있으며 이전보다 더 부드럽고 유려한 모습으로 바뀐 차체가 더욱 길어 보이는 효과를 줬다.

더 넓고 깊어진 육각형의 프론트 그릴에는 새로운 매시 패턴이 적용됐고 더욱 커진 하부 공기 흡입구와 함께 시각적으로 한층 강렬한 인상과 존재감을 드러냈다.

날렵한 디자인으로 업그레이드된 슈퍼 슬림 LED 헤드라이트(전조등)는 새로운 클램쉘 보닛의 유려한 금속 표면과 완벽하게 조화를 이뤘다.

얇아진 테일램프(후미등)는 휠 아치까지 이어져 뉴 F‑타입의 탄탄하고 날렵한 자태를 더욱 돋보이게 했다.

또한 고성능 순수 전기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I-PACE에서 첫 선을 보인 레이싱 서킷의 S자 커브를 형상화한 시케인(chicane) 그래픽이 적용돼 강력한 역동감을 자랑했다.

center
재규어 뉴 F-TYPE(F-타입) P575 컨버터블 R 실내. 사진=재규어랜드로버 코리아
실내는 전투기 조종석과 같은 콕핏 구조가 적용됐으며 최고급 윈저 가죽과 새틴 마감, 노블 크롬 같은 현대적 소재 결합으로 완벽한 세련미를 추구했다.

특히 뉴 F-타입은 우주항공 기술에서 사용하는 리벳-본딩 방식의 고강도 초경량 알루미늄 모노코크 바디를 채택해 차체 무게 감량과 향상된 강성을 확보했다.

이를 통해 안정성, 민첩성, 가속력이 뛰어난 다이내믹한 주행 경험을 선사했다.

center
재규어 뉴 F-TYPE(F-타입) P575 컨버터블 R. 사진=재규어랜드로버 코리아
기자는 개그우먼 장슬기(유튜브 랭구티비 운영자)와 함께 시승 모델인 재규어 '뉴 F-타입 P575 컨버터블 R'을 타고 서울에서 인천 석모도에 있는 리안월드까지 약 80km를 달렸다.

첫 출발은 우렁찬 배기음과 함께 민첩하게 이뤄졌다. 가속 페달에 전달된 힘은 엔진 가속으로 이어지는 데 그리 오래 걸리지 않았다.

조금의 주저함도 없이 재빠른 구동이 시작됐고 고속 주행에서는 부드러운 변속력과 함께 안정적인 주행력을 선보였다.

회전 구간에선 4륜구동의 매력을 한껏 살려 밀림이나 흔들림 없이 무난히 빠져나올 수 있었으며 경사 구간에선 강력한 힘을 뿜어내며 재빠르게 통과했다.

재규어 '뉴 F-타입 P575 컨버터블 R'은 진보한 5.0리터 V8(8기통) 슈퍼차저 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려 최고출력 575마력(@6500rpm)과 최대토크 71.4kg.m(@3500rpm)의 강력한 힘을 발휘했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걸리는 시간 불과 3.7초이며 최고속도는 시속 322km에 달했다. 복합연비는 1리터당 8.0km를 기록했다.

center
재규어 뉴 F-TYPE(F-타입) P575 컨버터블 R. 사진=재규어랜드로버 코리아
특히 컨버터블 모델의 가치는 지붕을 열면서 진가를 드러냈다.

시원한 개방감과 남들의 부러운 시선은 이 차량을 타는 이유를 느끼기에 충분했다.

시승 차량인 재규어 뉴 F-타입 컨버터블 R의 국내 판매 가격은 부가세 포함해 2억127만 원이다(개별소비세 인하 적용).

더 자세한 내용은 핀포인트뉴스가 직접 시승한 위 영상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현수 기자 khs77@thekpm.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관련 태그

오늘의 HOT 뉴스

Pin's Pick

바로가기

포토뉴스 2021년 08월 02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