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1-06-21 (월)

  • 코스피

    3,267.93

    (▲2.97 0.09%)

  • 코스닥

    1,015.88

    (▲12.16 1.21%)

  • 코스피200

    435.02

    (▲0.29 0.07%)

HOT

산업부, 미래차 부품 기업 키운다…매년 100곳 사업재편 지원

  • 입력 2021-06-10 17:19:24
  • 이승현 기자
2030년까지 1000개 부품사 미래형으로 전환 …국산화율 늘리고 인력 1만여명 육성 가닥
center
[핀포인트뉴스=이승현 기자] 정부가 2030년까지 미래차 핵심 부품의 기술 자립을 지원해 기존 내연기관차 중심의 부품 기업 1000개를 미래차 기업으로 바꾸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이를 위해 미래차 인력 1만명 육성을 시작으로 소재 국산화율을 95%까지 끌어 올리겠다는 복안이다.

최근 '제11차 혁신성장 빅3 추진회의'에서 산업통상자원부는 '자동차 부품기업 미래차 전환 지원 전략'을 발표했다.
이번 전략은 현재 내연기관으로 치우쳐 있는 자동차 부품기업의 구조를 종합 지원해 미래차 플랫폼을 구축하고 사업·판로를 다각화하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세부적으로 산업부는 기존 '사업재편 지원단'을 확대·개편해 원스톱 지원 체제를 갖추고 매년 내연 기관 전속 부품사 100곳 이상의 사업 재편 승인을 돕는다.

지자체별 플랫폼 운영 계획도 수립된다.

세부적으로 동남권(수소차·전기차 핵심부품), 전라권(전기차 부품, 친환경 자동차), 대경권(자율주행, 차량용 소재), 충청권(미래차 전장부품, 자율주행 실증), 경기·강원권(안전 부품, 초소형 전기차 부품) 등 5개 권역으로 나눠 특화된 플랫폼을 만들게 된다.

이를 위해 정부는 올해 예산 1146억원을 들여 이와 관련된 시험·인증 인프라를 구축하고 운영비를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플랫폼 운영 계획에 포함된 인프라 구축·인력 양성 사업을 추진할 경우 우대 지원 등 관련 혜택도 제공하게 된다.

2·3차 협력사는 상생형 R&D 신설, 사업화 우대 지원 등 인센티브를 받아 대형 부품기업과 공동 사업 재편에 나서게 되고 국산화 전략 품목 기술 개발과 관련된 지원도 강화한다.

특히 전기·수소차 핵심 부품 14종의 기술 자립화를 지원해 현재 70% 수준인 국산화율을 2025년 95%까지 높이겠다는 계획이다.

인력양성도 병행된다.

정부는 기계·전자·소프트웨어(SW) 등 융합형 미래차 전문인력을 5년간 1만명 양성하는 방안도 마련했다.

이 가운데 4분의 1은 정부 인력 양성 사업을 통해 공급하기로 했다.

전장부품 제어, 자율주행 SW 등 석박사급 신규 인력과 부품기업 R&D 부서 재직자 융합 교육을 통해 고급 연구 인력을 3800명 양성하고, 현장 인력은 6200명에 대한 실무 교육을 지원해 재직자 직무 전환을 촉진할 계획이다.

이승현 기자 shlee4308@thekpm.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HOT 뉴스

Pin's Pick

바로가기

포토뉴스 2021년 06월 21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