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벨트 차고지에 수소·전기차 충전소 생긴다

2021-05-04 13:41:49

정부, 개발제한구역법 시행령 개정안 국무회의 의결...친환경차 충전 인프라 속도

center
국회 앞에 운영중인 수소충전소에서 차량들이 수소 충전을 위해 대기하고 있다.
[핀포인트뉴스=이승현 기자] 정부가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내 수소차·전기차 충전소 등 친환경 자동차 인프라 확대에 속도를 낸다.

4일 국토교통부는 그린벨트에서 택시·전세버스·화물차 차고지에 수소차·전기차 충전소를 허용하는 것을 골자로 한 '개발제한구역의 지정 및 관리에 관한 특별조치법 시행령'(개발제한구역법)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 2014년 그린벨트 내 수소충전소를 허용한 것을 시작으로 2018년 그린벨트 내 자동차 전기공급시설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해 왔다.
또 지난해에는 주유소·LPG 충전소 부대시설 허용하고, 올해 1월 수소차·전기차 충전소 중복허용 등 친환경차 상용화를 촉진하기 위한 정책을 펼쳐왔다.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앞으로 그린벨트 내 택시·전세버스·화물차 차고지에 수소차·전기차 충전소를 설치할 수 있다. 더불어 주유소·LPG 충전소 내 부대시설로 설치하는 수소차·충전소는 소유자가 아닌 경우에도 설치 가능하다.

정부는 이번 개정안을 통해 수소차, 전기차 충전시설이 확충 및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온실가스 감축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신보미 국토부 녹색도시과장은 "이번 시행령 개정으로 탄소중립 실현을 대표하는 전기차·수소차 충전인프라 확충사업이 보다 활발해지고, 국민·기업불편 해소에 기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개발제한구역을 지정목적에 맞도록 관리하면서 국민불편을 해소할 수 있도록 입지제도를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승현 기자 shlee4308@thekpm.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오늘의 HOT 뉴스

파주
한국건강관리협회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