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1-06-16 (수)

  • 코스피

    3,258.63

    (▲6.50 0.20%)

  • 코스닥

    997.37

    (0.00 0.00%)

  • 코스피200

    434.13

    (▲0.91 0.21%)

가장 흥미로운 2분 스포츠, 켄터키더비 5월 1일 개최

  • 입력 2021-04-29 14:24:49
  • 이정훈 기자
일부 관중 입장 허용으로 기대감 커져...NBC에서 생중계 예정
center
처칠다운스 경마장의 켄터키더비 현장
[핀포인트뉴스=이정훈 기자] 오는 5월 1일(미 동부 표준시) 제147회 켄터키더비가 미국 켄터키 주 처칠다운스 경마장으로 돌아온다.

켄터키더비는 1875년부터 매년 처칠다운스 경마장에서 개최되고 있다. 5월 첫째 주 토요일이 켄터키더비의 전통적인 개최일이었지만, 지난해는 코로나19의 여파로 9월 5일에 개최됐다. 올해는 다시 전통을 되찾았다. 300만 달러의 상금이 걸린 1과 1/4마일(2000m) 경주가 5월 1일 토요일 저녁 7시에 시작될 예정이다.

켄터키더비에 출전하기 위해서는 전 세계에서 진행되는 ‘로드 투 켄터키더비’에서 포인트를 획득해야 한다.
로드 투 켄터키더비는 켄터키더비에 출전하는 경주마들을 가려내기 위해 북미, 일본, 유럽에서 각각 진행하는 시리즈 경주로, 36개 경주로 구성된다.

가장 많은 포인트를 획득한 20마리 말이 켄터키더비에 출전한다.

이번 켄터키더비에서는 브리더스컵 쥬버나일, 블루그래스스테이크스에서 우승한 에센셜퀄리티(Essential Quality), 플로리다더비 우승마 노운아젠다(Known Agenda), 산타아니
타더비 우승마 락유얼월드(Rock Your World), 루이지애나더비의 우승마 핫로드찰리(Hot Road Charlie)가 유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된다.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인 에센셜퀄리티는 두바이 왕가가 소유한 것으로 유명한 고돌핀레이싱 소속이다.

에센셜퀄리티의 조교사 브래드콕스는 지난 브리더스컵에서 우승했던 한국마사회 소속 닉스고(Knicks Go)의 조교사이기도 하다.

150여 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만큼 켄터키더비만의 고유한 문화도 볼거리다.

켄터키더비는 ‘장미를 향한 질주(Run for the Roses)’라는 별칭이 있다. 1896년 우승마인 벤 브러쉬(Ben Brush)가 장미 화환을 목에 두른 이후 켄터키더비를 상징하는 꽃은 붉은색 장미가 됐다.

화환은 400여 송이의 붉은 장미로 만들어지는데 가운데 부분은 왕관 모양의 장미 다발로 장식된다.

이 ‘장미 왕관’은 더비 우승에 이르기까지의 노력과 열정을 상징한다.

켄터키더비에서는 한 손에 민트줄렙 칵테일을 든 정장 차림의 사람들을 쉽게 마주할 수 있다.

버번 위스키로 만드는 민트줄렙 칵테일은 1세기 동안 켄터키더비의 전통 음료로 자리 잡았다. 매년 12만 잔의 민트줄렙이 켄터키더비 주간에 제공된다.

켄터키더비는 3세마 중 최고를 가리는 아메리칸 트리플크라운의 첫 번째 경주이기도 하다.

2주 후에 열리는 프리크니스 스테이크스, 3주 후에 열리는 벨몬트 스테이크스까지 우승한 말은 트리플크라운(삼관마)이 된다. 트리플크라운은 경마계에서는 가장 성취하기 어
려운 것으로 손꼽힌다.

1919년부터 지금까지 트리플크라운에 올랐던 말은 13마리밖에 없었다. 가장 최근의 트리플크라운은 2018년의 저스티파이(Justify)가 차지했다. 저스티파이는 2세 때 경주경험이 없는 말은 우승하지 못한다는 ‘아폴로의 저주’를 130년 만에 깨고 3세마 중 최고의 자리에 올랐다.

평균 15만 여 명이 처칠다운스 경마장을 방문해서 켄터키더비를 즐기지만 지난해는 팬데믹으로 관중 없이 진행됐다.

올해는 켄터키 주의 낮은 확진율과 높은 백신 접종률에 힘입어 ‘유관중’ 경주로 시행된다. 다만 사회적 거리두기에 따라 좌석의 40~50%만 예약을 받고 있다.

대신 경마팬들은 미국 NBC방송을 통해 켄터키더비를 생생하게 즐길 수 있다. NBC채널에서 생중계됐던 2020년 켄터키더비는 840만 명의 미국인이 시청했고 슈퍼볼에 이어 가장 많은 시청자가 시청한 스포츠경기였다.

올해도 미국을 비롯한 전 세계 경마팬들이 온라인으로, 텔레비전으로 켄터키더비를 시청하고 1억 달러 이상을 베팅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정훈 기자 lee-jh0707@thekpm.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HOT 뉴스

Pin's Pick

바로가기

포토뉴스 2021년 06월 16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