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대면 시대’ 현대엔지니어링, 숲 만들기 ‘집에서 씨앗 키우는 통나무’ 활동 참여

2021-04-06 13:37:38

‘코로나19’ 감안해 모종을 직접 키워 공원에 식재하는 비대면 방식의 환경보호 활동 참여
2017년부터 이어온 ‘생태숲 가꾸기’의 일환으로 지역사회 환경보호 활동과 환경보호 의식 제고에 동참

[핀포인트뉴스=안세준 기자]
center

현대엔지니어링은 제 76회 식목일을맞아 (사)노을시민공원모임이 진행하는 ‘집에서 씨앗 키우는 통나무(집씨통)’ 활동에 참여했다고 6일 밝혔다.

‘집씨통’은 쓰러진 나무를 재활용해 만든 나무화분에 도토리를 심어 100일 이상 키운 후 서울 상암동에 위치한 노을공원 나무자람터에 식재하는 활동이다.

‘코로나19]로 산이나 공원을 방문해서 식목 활동을 진행하기 어려운 가운데 ‘집씨통’은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자연친화적인 언택트 봉사활동인 셈이다.

현대엔지니어링은 환경보호 의식 제고를 위해 지난 2017년부터 ‘생태숲 가꾸기’ 가족봉사활동을 실시해 지금까지 400여명의 임직원과 가족들이 참여한 가운데 약 1천400여그루에 이르는 나무를 노을공원에 조성한 현대엔지니어링의 생태숲, ‘자연과 함께 어울林, 현대엔지니어林’에 심었다.

‘집씨통’에 참여한 현대엔지니어링 임직원은 “비대면 방식으로 건강한 생태 숲을 조성하기 위한 봉사활동에 가족과 함께 참여할 수 있어 더욱 의미가 깊은 것 같다”며, “수령한 도토리를 100일간 잘 키워서 노을공원이 사람과 동물 모두가 행복한 생태숲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보탬이 되고 싶다”고 밝혔다.

안세준 기자 to_seraph@naver.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오늘의 HOT 뉴스

파주
한국건강관리협회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