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초기 투자자 빌 애크먼, 1조원 규모 주식 전량 기부

2021-03-16 07:31:39

center
빌 애크먼 트위터
[핀포인트뉴스=박채원 기자] 쿠팡 초기 투자자인 억만장자 빌 애크먼(54)이 13억달러(약 1조4천735억원) 규모의 쿠팡 지분 전부를 자선단체에 기부했다고 밝혀 주목을 끌고 있다..

15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헤지펀드 퍼싱 스퀘어 캐피탈 매니지먼트를 운영하는 애크먼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트위터에 쿠팡 2천650만주 전부를 퍼싱 스퀘어 재단과 자선 펀드, 비영리단체에 기부했다고 밝혔다.

퍼싱 스퀘어 재단은 애크먼이 신탁관리자이자 최고 경영자(CEO), 포트폴리오 관리자를 맡고 있다.
이 재단은 보건과 교육, 경제 개발, 사회 정의 등 분야에 4억달러 이상을 투자했다고 한다.

애크먼은 "나는 아주 운 좋은 초기 투자자다. 쿠팡이 거둔 놀라운 성공의 결과로 내가 가진 쿠팡 지분 모두는 퍼싱 스퀘어 재단, 자선단체, 비영리단체에 기부돼 인류의 이익을 위해 쓰일 것"이라고 했다.

애크먼은 퍼싱 스쉐어 재단 이외 쿠팡 주식을 받을 자선 펀드와 비영리 단체의 이름은 공개하지 않았다.

<뉴시스>

박채원 기자 green@thekpm.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오늘의 HOT 뉴스

파주
한국건강관리협회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