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 산재사망 사고 대부분 하청노동자에 집중…“최정우 회장 대책 내놔야”

2021-02-22 09:31:27

이수진 의원 “중대재해 예방위해 협력사 지원 특단 대책 필요”

center
[핀포인트뉴스=이정훈 기자]
포스코에서 발생한 중대재해 사고로 숨진 사람들의 대부분이 하청노동자로 나타나 포스코 최정우 회장이 사고 예방을 위한 특단의 대책이 요구되고 있다.

22일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이 고용노동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의하면 지난 2016년부터 현재까지 포스코에서는 총 14건의 중대재해가 발생, 모두 17명의 노동자가 소중한 목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13명이 하청노동자였다.

포스코는 작업환경측정과 관련해서도 일부 공정의 유해물질 측정 누락으로 광양제철소는 2016년과 2019년에 2,243만원의 과태료(4건)를, 포항제철소는 2019년에 1,100만원 과태료(2건)를 부과받은 바 있다.

center
포스코 중대재해 발생 현황
포스코 최정우 회장은 22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리는 산업재해 청문회를 앞두고 ‘허리지병’을 이유로 청문회 불출석 사유서를 제출했다가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재출석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이수진 의원은 “최정우 포스코 회장은 재해자와 유족에게 참회하는 마음으로 청문회에 참석해 향후 포스코를 어떻게 안전하게 경영할 것인지 포스코 임직원들과 국민께 그 계획을 밝혀야 한다”며 “특히 중대재해 발생률이 높은 하청노동자들의 안전 및 보건증진을 위해 협력사에 무엇을 얼마만큼 지원할 것인지 구체적으로 지원계획안을 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center
12016~2020년 포스코 중대재해 조치결과 <광양제철소> 중대재해 조치결과
center
22016~2020년 포스코 중대재해 조치결과 <포항제철소> 중대재해 조치결과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PIN 추천뉴스

파주
한국건강관리협회
전력거래소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