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코로너19‘ 백신 “영하 15~25도서 보관 가능",,,초저온 보관 필요없다

2021-02-20 08:46:44

화이자, 美식품의약국에 새로운 자료 제출
"영하 15~25도서 2주간 보관 가능"

center
[핀포인트뉴스=권현진 기자]
美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사진>을 초저온에서 보관할 필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9일(현지시간) 화이자가 벌표한 성명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을 의약용 냉동고와 냉장고에서 영하 15~25도 사이에서 보관해도 괜찮다는 내용의 새로운 데이터를 미국 식품의약국(FDA)에 제출했다.

화이자는 초저온 냉동고 대신 이 온도에서 2주간 백신 보관이 가능하도록 긴급사용 승인(EUA)을 업데이트해 달라고 FDA에 제안했다.

앨버트 불라 화이자 최고경영자(CEO)는 "미국 및 전 세계 의료진과 사람들이 최대한 백신에 접근이 가능하도록 한다는 목표를 갖고 상업적 규모의 백신 생산을 지원하기 위한 안정성 연구를 지속적으로 수행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보다 유연한 여건에서 백신을 운송하고 보관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새로운 저장 옵션이 승인을 받으면 약국과 백신 접종소가 백신 공급을 관리하는 데 더 큰 유연성을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 백신은 임상 시험에서 95%의 높은 예방 효과를 보였지만 영하 70도 수준의 초저온에서 보관·운송해야 한다는 점이 단점이 있었다.

그동안 화이자 백신은 값비싼 초저온 냉동고에 보관해야 한다는 점이 그동안 백신 접종 활동에 많은 제약이 있어 왔다.

이에따라 새로운 보관 요건이 이런 제약을 완화해 백신의 경쟁력을 높일 수 있을 것으로 보여, 병원, 약국은 물론 외딴 지역에 대한 보급을 대폭 확대될 것으로 기대된다.

권현진 기자 jeenykwon@thekpm.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PIN 추천뉴스

파주
한국건강관리협회
전력거래소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