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시장·주지사 만난다…2천100조원 경기부양책 논의

2021-02-13 07:41:44

주·시 정부, 코로나發 재정난 호소
400명 넘는 시장들, 부양책 촉구

center
[핀포인트뉴스=권현진 기자]
조 바이든 美 대통령<사진>이 1조9천억달러(약 2천100조원) 규모 의 ‘코로나19’ 경기부양책을 논의하기 시장·주지사들을 만난다,

12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의 보도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이 이날 백악관에서 이 같은 회의를 소집한다.

참석자는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민주당), 래리 호건 메릴랜드 주지사(공화당) 및 제프 윌리엄스 텍사스 알링턴 시장(공화당) 등이다.

윌리엄스 시장은 지난주 재닛 옐런 재무장관과의 화상회의에서 알링턴시는 바이든표 부양책에 따른 지원이 절실하다고 밝혔다.

각 주와 시 정부는 ‘코로나19’로 인한 재정난에 허덕이고 있다.

이에 지난주 400명 넘는 시장들이 의회 지도자들에게 바이든 대통령의 부양책을 처리해달라고 호소하는 서한을 보냈다.

바이든 대통령의 부양책은 주 및 시정부에 대한 3천500억달러(약 387조원)의 직접적인 재정 지원을 명시하고 있다.

지방 정부가 경찰관과 소방관 등에게 급여를 지급하고 공공시설을 개방하도록 하기 위해서다.

바이든 대통령이 의회에 제시한 부양책에는 1천400달러 지원금 지급, 9월까지 주당 실업수당 400달러 추가 지원 등이 포함됐다.

하원은 이번주 부양책의 세부 법안 작성에 돌입했다. 민주당은 예산조정권을 발동해 통상 상원 가결에 필요한 60명이 아니라 과반 찬성만으로 통과시키겠다는 입장이다.

상원 민주당과 공화당은 50대 50석으로 동률이며, 상원의장을 겸하는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캐스팅보트를 행사할 수 있다.

권현진 기자 jeenykwon@thekpm.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PIN 추천뉴스

파주
한국건강관리협회
전력거래소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