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류 톱스타 ‘김수현’, 스위스에서 온 미도(MIDO)의 앰버서더 발탁

2021-01-21 15:27:22

center

스위스 워치 브랜드 미도(MIDO)에서 최 ‘배우 김수현’을 새롭게 모델로 발탁함과 동시에 미도의 대표 컬렉션이자 다이버 워치인 오션스타 200C와 함께 인터뷰 영상을 공개해 화제가 되고있다.

tvN 드라마 ‘사이코지만 괜찮아’로 다시 한번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김수현은 드라마 이후 국내를 비롯해 아시아의 이목을 동시에 끌고 있는데, 이번 인터뷰 영상 속에서 김수현은 “미도는 건축물에서 영감을 받은 워치라는 점이 인상적이고 특별하다고 생각하며, 세계적으로 유명한 스위스 워치 브랜드의 엠버서더가 되고 미도와 함께 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라고 전했다.

영상 속에서 배우 김수현이 메인으로 착용한 제품은 세라믹을 적용한 미도의 뉴 워치 ‘오션스타 200C’ 제품으로서, 리플 텍스처로 장식된 매트한 그린 다이얼로 손목에 강력한 존재감을 부여하며, 다이아몬드 커팅과 새틴 마감 처리된 시침과 분침은 높은 가독성을 제공한다. 디자인과 함께 기능적인 면에서도 우수한 오션스타 200C는 12시 방향에 역삼각형 둥근 인덱스로 아워 서클이 표기되며, 60분 눈금 표시된 회전 베젤을 사용해 시간 간격을 계산할 수 있다. 또한 인덱스와 마커에는 화이트 수퍼 루미노바가 자리잡아 어두운 곳에서도 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

부드러운 매력의 김수현과 미도의 완벽한 타임피스가 만난 이번 인터뷰 영상은 엘르를 비롯한 코스모폴리탄, 에스콰이어의 유튜브, 지큐와 아레나의 SNS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박채원 기자 slslsl54@thekpm.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PIN 추천뉴스

파주
한국건강관리협회
전력거래소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