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경부, 녹색 전환 기업에 올해 4천억 푼다

2021-01-17 12:00:00

최대 10년간 1% 저금리 대출…미래환경산업 육성 위해 사용 가능

center
[핀포인트뉴스=이승현 기자]
환경부가 녹색 전환을 준비하는 기업에 올해 4000억원 규모의 융자를 지원한다.

17일 환경부는 환경산업과 녹색전환 기업에 '미래환경산업육성융자금'을 지원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올해 4000억원 규모로 최대 10년간 1%의 낮은 금리다.

환경산업 분야는 중소·중견 환경기업의 시설 설치나 경영에 필요한 자금을 총 3000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경기 악화로 자금난을 겪는 영세 재활용업체 등이 설 연휴 전부터 지원받을 수 있도록 이달 18일부터 27일까지 신청 받는다.

녹색전환 분야는 중소·중견기업의 환경오염 방지시설, 온실가스 저감설비 설치와 운전에 필요한 자금을 1000억원 규모로 지원한다.

특히 올해에는 온실가스 저감설비 분야에 200억원을 별도 배정했다. 다음달 중 신청을 받을 계획이다.

융자금 신청을 원하는 기업은 환경정책자금 지원시스템에서 융자신청서를 작성해 제출하면 된다. 이후 심사를 거쳐 융자 승인 및 자금 지급 등이 이뤄진다.

미래환경산업육성융자 지원사업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환경정책자금 지원시스템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 금융지원실에도 문의할 수 있다.

김동구 환경부 녹색전환정책관은 "견실한 환경기업 등이 현재 위기를 극복하고 기업 발전에 집중할 수 있도록 지원대책을 추가 발굴하고, 미래 먹거리인 녹색산업도 육성해 중소기업의 도약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승현 기자 shlee4308@hanmail.net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PIN 추천뉴스

파주
한국건강관리협회
전력거래소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