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내 차 관리…폭설 이후가 '중요'

2021-01-17 09:48:23

워셔액, 와이퍼 점검부터…눈길 운전후 세차는 필수

center
사진=픽사베이
[핀포인트뉴스=이승현 기자] 최근 폭설과 강추위가 겹치며 차량 사고와 고장이 급증한 가운데 차량 관리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다.

특히 폭설 속을 달린 차량은 손상이 심해져 갖가지 문제를 일으킬 수 있어 사후 관리가 필수적이다.

17일 케이카(K Car)에 따르면 폭설 후에는 먼저 워셔액과 와이퍼를 점검해야 한다. 눈길에서 주행하면 도로 위의 염화칼슘이나 이물질이 앞 유리창에 튀는 경우가 많다.
특히 염화칼슘은 운전 시야를 방해하고 부식을 일으키기 때문에 주기적으로 워셔액을 보충해야 한다.

워셔액은 알코올 성분을 가지고 있어 눈을 녹이는 데도 도움이 되며, 어는 점이 낮은 겨울용 워셔액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또 폭설로 앞 유리에 눈이 굳어 성에 등이 생기면 와이퍼 블레이드 날이 손상되고 프레임이 휠 수 있다.

와이퍼를 강제로 작동하면 유리에 자국이 생기거나 손상될 수 있기 때문에 주의해야 한다.

스노우 체인을 사용했다면 눈이 그친 후 운전할 때 꼭 탈착해야 한다.

우레탄 혹은 사슬형 체인의 경우 눈길이 아닌 도로에서 주행하면 주행 시 승차감을 해치며 하체에 손상을 가져올 수 있다.

눈길 주행 후 세차는 필수다.

특히 차량 하부에는 눈 외에도 차량 부식을 일으키는 염화칼슘이 다량 묻어있기 때문에 고압분사기를 이용해 차량 전면과 하부를 꼼꼼히 씻어내야 한다.

타이어 뒤쪽 휠하우스에 뭉친 눈을 제거하지 않으면 추후 휠하우스 커버 등이 파손될 수 있어 구석구석 세척해야 한다.

겨울 세차는 해가 잘 드는 오후 3시 전후 영상의 기온에서 진행하는 것이 좋으며 세차 후 물기를 완전히 제거해야 한다.

차선이탈경보 혹은 전방추돌방지 기능이 있는 차량이라면, 앞 유리나 범퍼에 위치한 레이더 센서가 눈으로 덮여 경고등이 들어오거나 오작동을 일으킬 수 있다. 센서 주변에 눈이 쌓이지 않게 관리해야 한다.

이승현 기자 shlee4308@hanmail.net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PIN 추천뉴스

파주
한국건강관리협회
전력거래소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