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올 설 선물세트 키워드는 ‘프리미엄・집콕・건강’

2021-01-17 09:09:23

사회적 거리두기로 귀향 대신 정성 담은 선물로 마음 전하는 소비 트렌드 반영해…한우・굴비 등 1000여 품목 판매

center
현대백화점 무역센터점 지하1층 식품관에서 모델들이 설 선물세트를 소개하고 있다.(사진=현대백화점)
[핀포인트뉴스=차혜린 기자] 현대백화점이 올해 설 선물세트 트렌드 키워드로 ‘프리미엄’, ‘집콕’, ‘건강’을 제시했다. 사회적 거리두기로 변화되고 있는 명절 소비 트렌드를 반영한 것이다.

현대백화점은 올해 설 선물세트 트렌드 키워드를 ‘프리미엄’, ‘집콕, ‘건강’으로 정하고, 오는 25일부터 다음달 11일까지 진행되는 설 선물세트 본판매 기간 이를 반영한 상품을 대거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현대백화점 관계자는 “프리미엄・집콕・건강을 올 설 트렌드 키워드로 뽑은 이유는 사회적 거리두기 영향으로 귀향이 줄어들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를 대신해 선물을 통해 마음을 표현하고자 하는 고객들의 심리가 지난 추석보다 더 강하게 표출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코로나19 확산 이후 처음으로 맞은 명절이었던 지난해 추석의 현대백화점 선물세트 매출은 2019년 추석과 비교해 13.8% 신장한 바 있다.

현대백화점은 먼저, 대표적인 프리미엄 선물세트인 한우・굴비 등이 올 설에 인기를 끌 것으로 내다봤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추석 고향이나 지인을 직접 찾아가지 못하는 미안한 마음을 프리미엄 선물로 대신하던 트렌드 확산되면서 한우・굴비 선물세트 판매량이 2019년 추석과 비교해 20% 이상 늘었다”며 “이런 트렌드가 이번 설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현대백화점은 한우・굴비 등 30만원대 이상 선물세트 물량을 지난해 설과 비교해 30% 확대해 선보인다.

지난 추석 예약 판매 기간에 완판된 100만원 이상의 초(超)프리미엄 한우 ‘현대명품 한우’ 선물세트 물량은 지난 설 보다 50% 늘렸다. ‘현대명품한우 프리미엄 세트(150만원)’, ‘현대 화식한우 명품 넘버나인 세트(110만원)’ 등이 대표적이다.

현대백화점이 제시한 두번째 키워드는 ‘집콕’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로 가라앉은 분위기를 집안에서 전환하려는 ‘집밥족’과 ‘홈술족’이 늘고 있어서다. 실제로 지난해 추석 집에서 조리하기 쉬운 한우 구이용 부위와 양념육 등 정육 세트와 와인 선물세트 판매량이 각각 2019년 추석과 비교해 21.3%, 23.5% 늘었다.

이런 트렌드에 맞춰 현대백화점은 구이용 한우, 양념육 세트 품목을 20% 가량 늘렸다.

이와 함께 올 설 와인・샴페인 선물세트 품목수를 지난해보다 20% 늘린 60여 종을 선보인다. 특히,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무역센터점에서 운영중인 와인 전문 매장 와인웍스의 선물세트 3종도 선보인다. 와인과 마리아주(mariage, 술과 음식의 궁합)가 잘 맞는 것으로 알려진 샤퀴테리(Charcuterie, 유럽식 가공육)를 와인과 함께 구성했다.

현대백화점은 끝으로 지난 추석 코로나19로 인해 높았던 건강식품에 대한 관심이 올 설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이는 지난해 추석 선물세트 판매 기간 홍삼·송이·더덕 등 건강식품의 매출이 2019년과 비교해 23.5% 늘었던데 따른 것이다. 이에 맞춰 올 설 홍삼·송이·더덕 등 건강식품 선물세트 품목수를 지난해 설보다 20% 늘렸다.

신현구 현대백화점 식품사업부장(상무)은 “고객들이 안심하고 감사의 마음을 전할 수 있도록 선물세트 준비에서부터 주문・배송에 이르기까지 세심하게 관리할 계획”이라며 “더현대닷컴, 현대식품관 투홈 등 온라인몰과 연계한 선물세트 판매 물량도 확대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차혜린 기자 chadori95@gmail.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PIN 추천뉴스

파주
한국건강관리협회
전력거래소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