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공재개발, 서울시 8개 구역 '동작 흑석2·동대문 용두1-6 등' 추진

2021-01-15 09:28:51

center
(사진=픽사베이)
서울시 8개 구역에서 공공재개발 사업이 추진될 예정이다.

15일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는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 8개를 선정해 발표했다. 선정된 구역은 흑석2구역(1310가구)과 양평13구역(618가구), 용두1-6구역(919가구), 봉천13구역(357가구), 신설1구역(279가구), 양평14구역(358가구), 신문로2-12구역(242가구), 강북5구역(680) 등 총 4700여 가구다. 모두 기존 정비구역이었으나 사업성 부족과 주민 간 갈등으로 사업이 10년 이상 지체된 곳들이다. 이들 구역은 투기 자금 유입을 막기 위해 토지거래허가구역으로 지정된다.

서울시는 공공재개발 특례가 적용된 정비계획을 수립해 이르면 연말까지 후보지를 '공공재개발 정비구역'으로 확정하고 사업을 본격화 할 것으로 보인다.

LH와 SH는 주민동의를 거쳐 공공시행자로 참여하며, 후보지 주민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어 개략적인 정비계획과 예상 분담금, 비례율 등 사업성 분석 결과를 설명하고 주민의견도 수렴할 예정이다.

공공재개발 사업은 용적률을 법정 한도의 120%까지 부여하고 불어난 용적률의 20~50%를 공공임대, 수익공유형 전세 등으로 공급해 주거안정에 기여한다. 또 도시규제 완화뿐만 아니라 분양가상한제 제외로 사업성을 개선하고 사업비 융자, 인허가 절차 간소화 등 각종 공적지원을 제공한다.

오는 3월 국토부와 서울시는 공모대상지가 아닌 곳을 제외한 47곳에 대해서도 구역 여건 등을 검토해 3월 말까지 후보지를 선정할 계획으로, 주택 분양 권리 산정 기준일을 공모 공고일인 작년 9월 21일로 고시하겟다고 설명했다.

김성보 서울시 주택건축본부장은 "공공재개발 시범사업 후보지는 공공지원을 통해 사업을 속도감 있게 진행할 수 있는 곳을 위주로 선정했다"며 "공공재개발 추진에 차질이 없도록 행정 절차를 신속히 처리하고, 추가 후보지 선정 절차도 속도감 있게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박채원 기자 slslsl54@thekpm.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PIN 추천뉴스

파주
한국건강관리협회
전력거래소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