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난방공사 “대구 열병합발전소, LNG연료로 대기오염물질 67% 감축”

2020-11-30 17:08:45

대구 열병합발전소 친환경에너지 개선사업 주민설명회 개최
친환경 LNG 연료 사용으로 연간 대기오염물질 67% 감소

center
한국지역난방공사가 주민설명회를 통해 대구 열병합발전소는 청정연료인 LNG를 사용해 대기오염물질을 67% 감축한다고 설명했다. 환경영향평가 주민설명회 사진
[핀포인트뉴스=이정훈 기자]
한국지역난방공사(사장 황창화)가 한난 대구지사에서 열린 주민설명회를 통해 “대구 열병합발전소는 청정연료인 LNG를 사용해 대기오염물질을 67% 감축한다”고 설명했다.

지역난방공사는 30일 한난 대구지사에서 ‘대구 친환경에너지 개선공사’ 환경영향평가서(초안) 주민설명회를 개최한 자리에서 참석한 주민들에게 이같이 밝혔다.

이날 주민설명회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참석자 간 2m 간격 유지 등 정부의 방역지침을 준수한 가운데 사업의 개요와 환경영향평가 세부사항에 대한 설명 후 주민 질의응답 순으로 진행됐다.

‘대구 친환경에너지 개선공사’는 열병합발전설비 사용연료를 기존 중유에서 청정연료인 LNG로 개체하는 사업이다.

기존 설비 대비 에너지 효율이 높은 261MW(연간 전력생산 기준) 규모의 열병합발전설비를 도입하고, 열전용보일러 또한 LNG로 연료를 전면 교체한다.

환경영향평가서에 따르면 미세먼지 등 연간 대기오염물질은 201톤에서 개체 후 약 67%(134톤) 감소한 67톤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대기질 모델링을 통해 연료 개체 전·후 주변지역 영향농도를 비교한 자료에서도 질소산화물은 최대 91%, 미세먼지는 최대 96% 감소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한난 관계자는 “대구 친환경에너지 개선공사는 대기질 개선을 위해 시행하는 사업으로 국내 최고 수준의 오염방지시설을 설치해 대기오염물질 배출을 엄격히 관리할 예정”이라며 “대기환경은 물론 생활환경 등 다양한 분야의 환경영향을 철저히 분석해 환경개선을 통한 국민 생활 편익증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한난은 환경영향평가와 관련한 주민의견을 12월 22일까지 수렴하고, 주민과 관계기관의 의견을 반영, 환경영향평가서 본안을 제출할 예정이다. 오는 2024년 하반기 개선공사 준공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파주
그래비티
동국대학교
한국건강관리협회
삼성증권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