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상생(相生) 공로 인정 받았다...'건설환경 경진대회'서 최고상

2020-11-30 11:14:57

중소기업과 '무인 살수기' 공동 기술개발…동반성장으로 기업시민 경영이념 실천

center
[핀포인트뉴스=안세준 기자]
한국건설환경협회가 주최하고 국회환경노동위원회, 환경부, 국토교통부, 한국환경공단이 후원하는 제16회 건설환경관리 우수사례 경진대회에서 포스코건설이 최고상인 '국회의장상'을 받았다. 중소기업과 무인 살수기 공동 개발에 나서면서 동반성장 경영이념을 실천한 데 따른 결과로 보인다.

30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회사는 공사 현장에서 원활한 살수 조치가 어려웠던 점을 감안해 농약 분무기 전문 중소기업 삼부기계와 함께 무인 스마트 살수기를 개발했다. 자체 엔진을 부착해 이동이 쉽고 살수각 자동조절 기능과 스마트폰 원격 제어 기능으로 무인 살수가 가능하다.

전문 기술력을 가진 중소기업과 동반성장을 추구했다는 점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경진대회는 국내 건설사 26개사가 출품한 84건의 우수사례 중 1차 전문가 서류심사와 2차 심사에서 환경부·국토교통부의 전문 심사위원들이 독창성, 활용도, 기대효과 그리고 발표능력을 종합 평가해 21건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

`음파를 이용한 실외공간 미세먼지 유입차단 기술`은 국회 환경노동위원장상을, `폐기물 보관과 이동이 용이한 보관장 개선사례`는 한국환경공단이사장상을 받는 등 3개 기술을 출품해 모두 수상하는 쾌거를 이뤘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중소기업과 함께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만들고 인근 주민들에게 정결한 환경을 제공할 수 있는 가치있는 비즈니스를 지속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안세준 기자 to_seraph@naver.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파주
그래비티
동국대학교
한국건강관리협회
삼성증권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