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전사 사망사고 끊이질 않는다…이번엔 한국남동발전 화물차 기사 추락사

2020-11-30 10:09:33

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에서 석탄회 상차작업 중이던 화물차 기사 추락
류호정 의원 “연이은 발전소 사망사고,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하지 않는 국회의 책임“

center
모 화력발전소에서 화물 기사가 매우 위험한 상황에서 상차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 =공공운수노조)
[핀포인트뉴스=이정훈 기자]
지난 28일 13시경, 한국남동발전 영흥발전본부 #1, 2호기 ASH Product Silo에서 석탄회 상차 후 차량상부에서 작업을 하던 화물차 기사 A씨가 추락해 사망한 사고가 발생하는 등 발전사 현장에서의 사망사고가 끊이지 않고 있어 문제가 되고 있다.

A씨는 하청업체 ㈜고려에프에이 소속으로 발전소 제어실 근무자가 최초로 발견했다.

현장에 도착한 근무자가 119에 신고하고 심폐소생 등 임시조치를 취했지만 119 긴급호송으로 병원에 도착한 후 30여 분만에 사망했다. 현재 고용노동부와 경찰이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올해는 특히 발전사 현장에서의 사망사고가 잇따르고 있어 발전사들의 말뿐인 안전관리가 도마에 오를 전망이다.

지난 9월에도 한국서부발전 태안화력발전소에서 비슷한 유형의 사고로 화물차 노동자가 사망한 바 있다. 태안화력발전소는 2년 전 고 김용균 씨가 사망했던 곳이다.

석탄회는 100% 재활용으로 영흥발전본부에서 판매 중이다. 화물차 기사는 운전 업무를 전담해 수요자와 공급자 사이에 물류를 운반하는 것이 고유 업무다.

류호정 의원은 ”그러나 공급자의 인력 부족으로 운전업무 외에 상하차 업무를 요구받고 있으며, 통상 빠른 배차를 받기 위해 아무런 안전조치, 보호구 없이 위험을 감수하면서 일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부 용역보고서 ‘발전5사 발전설비 적정 운영인력 산정-연료환경설비’는 안전강화 적정인력 산정 원칙으로 일관된 인력산정 기준을 적용해 발전소별 규모 및 운영 특성 등에 의해 발생할 수 있는 위험요인을 해소해 안전수준을 확보하고, 2인 1조 구성 또는 업무량 등을 반영한 인력증원 등을 통해 노동자의 안전을 강화해야 한다고 보고했다.

회처리설비 현장의 한 관계자는 “운전책임자의 업무가 과중해 직원 안전관리 공백이 발생하고, 위험 설비 근처에서 업무를 수행하고 있어 2인 1조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특히 이번 사고가 발생한 남동발전 영흥(#1~4) 발전소는 주요 현장 의견으로 철 구조물, 파쇄기, 컨베이어벨트 등의 위험장소 및 설비에서 근무 중이라고 밝혔다. 하지만 회정제 업무에는 안전강화를 위한 적정인력 검토 결과 추가로 증원된 인원은 없었다.

류호정 의원은 “한국남동발전 본사는 이번 사고 발생 이후 하루가 지나도록 사고 발생 여부 및 구체적인 상황에 대해서도 제대로 파악을 하지 못하고 있었다”며 “애초 영흥발전본부에서부터 사고 보고가 누락된 것인지, 산재 사고 은폐를 시도한 것은 아닌지 제대로 된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류 의원은 “연이은 발전소 노동자의 사망사고는 차고 넘치는 중대재해기업처벌법 제정의 이유”라며 “또다시 반복된 발전소 사고에 대한 철저한 사고원인 조사와 재발방지 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파주
그래비티
동국대학교
한국건강관리협회
삼성증권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