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방글라데시 청년에 희망 전달한다

2020-11-26 09:37:42

개발도상국 청년들에게 취업 기회 제공…고용창출과 지역사회 발전에 기여
건설기능인력 1차수 44명 중 21명 채용완료…3차수까지 총 60명 채용 계획
온라인 교육 어플리케이션 제작해 비대면 교육실시

center
포스코건설 임직원이 지난 9월부터 방글라데시 마타바리(Matarbari) 지역 청년들을 대상으로 건설기능인력 양성교육을 실시하고 있는 모습.
"포스코건설 직업 훈련을 통해 나도 할 수 있다는 용기를 얻었어요”


방글라데시 청년 슈만(Mohammed Suman)이 언급한 말이다. 포스코건설에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개발도상국 지역사회 청년을 대상으로 채용과 연계된 직업훈련소를 운영하면서다.

26일 포스코건설에 따르면 회사는 지난 9월부터 방글라데시 마타바리(Matarbari) 지역 청년들을 대상으로 건설기능인력 양성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1·2차수 86명을 배출했다. 현재 3차수 54명에 대한 교육을 진행하고 있다. 1차수 44명의 교육생 중 21명을 채용했으며, 3차수까지 130 여명의 수료생중 총 6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건설기능인력양성 교육은 기초입문이론, 기초실무이론, 심화실무이론 등 3가지 과정으로 구성됐다. 4주간 ▲기초한국어 ▲조적 ▲미장 ▲목공 ▲철근 ▲전기 등 과정으로 나누어 진행한다. 현지 실업문제 해소와 양질 인력 확보라는 두가지 문제를 동시에 해결함으로써 비즈니스 차원에서의 글로벌 기업시민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는 평가다.

방글라데시 마타바리 지역은 수도 다카(Dhaka)에서 비행기와 배를 타고 1박 2일 이상을 이동해야하는 외진 곳이다. 대부분 청년들이 일자리가 없어 방황하고 있다고 한다. 더욱이 올해 전세계를 덮친 코로나19의 위기가 방글라데시에도 찾아와 도시간 이동도 통제된 상황이다.

이번 1차에서 최우수 성적을 받은 슈만(28세)은 아버지가 계시지 않아 20명이 넘는 가족의 생계를 책임져왔는데 페이스북을 통해 포스코건설이 온라인으로 건설기능인력을 교육한다는 글을 보며 “지난해 포스코건설의 의료지원으로 자신과 가족들이 도움을 받은 적이 있어 포스코건설이라는 이름에서 신뢰감을 느꼈고, `포스코건설人`이 되고자 하는 마음으로 지원했다”고 말했다.

포스코건설은 지난 13년부터 베트남, 미얀마, 인도네시아 등 현장 인근지역 미 취업 청년 자립지원을 위한 건설기능직업훈련소 운영, 현지 내 고용창출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글로벌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실천하고 있다. 현재 300여 명의 개발도상국 청년들에게 교육의 기회를 제공해오고 있다.

안세준 기자 to_seraph@naver.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파주
그래비티
동국대학교
한국건강관리협회
삼성증권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