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최초로 해외 건설현장에 국내 의료진 파견

2020-10-21 09:18:00

서울성모병원과 협력...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건설 현장에 의료진 직접 방문
현대건설 및 협력사 해외 근무자의 건강 증진 및 심리적 안정 도모

center
서울성모병원 파견 의료진 사진(왼쪽 서울성모병원 이동건 교수, 오른쪽 강재진 간호사) /사진제공=현대건설
[핀포인트뉴스=안세준 기자]
현대건설은 가톨릭대학교 서울성모병원과 협력해 최초로 국내 의료진을 해외 건설현장에 직접 파견한다고 21일 밝혔다.

현대건설에 따르면 서울성모병원 의료진이 이라크 카르발라 정유공장 건설 현장을 직접 방문, 근무자의 건강 증진 및 심리적 안정을 도모하고 현지 병원 경영진과의 교류를 통해 협진 체계를 구축한다는 계획이다.

현대건설은 지난 2014년부터 현대엔지니어링, GS건설 및 SK건설과 합작법인을 구성해 이라크 바그다드 남서쪽 110km에 위치한 카르발라市에서 정유공장 공사를 수행 중이다.

현대건설과 서울성모병원은 해외 국가에 체류 중인 현대건설 및 협력사 직원 등을 돕기 위해 지난 7월 업무협약을 체결해 상호 협력체계를 구축했으며, 현재까지 약 100여명의 해외현장 직원에 대한 원격 건강상담 서비스를 실시했다.

아울러 현장 내 운영 중인 클리닉에 근무하는 현지 의료진 교육을 통해 의료 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국내 의료진의 근로자 대면 건강상담을 통해 현장 인력에 대한 적극적인 보호조치를 취할 예정이다.

특히, 의료진 파견대표인 서울성모병원 이동건 교수는 감염질환 연구와 진료에 큰 공적으로 지난 4월 과학기술정통부 장관상을 수상하는 등 면역저하환자 감염질환에 있어 국내 최고 수준의 전문가로 평가받고 있어 이번 파견의 성과가 주목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원격 건강상담 서비스에 이은 금번 의료진 현지 파견을 통해 해외 근무자들의 건강 증진과 심리적 안정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해외 근무자 건강증진을 위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세준 기자 to_seraph@naver.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한국건강관리협회
파주컨트리클럼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