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를줄만 알았던 새내기주 상장후 급락 잇따라... 방탄소년단. 공모주 시장 불씨 되살릴까

2020-09-25 07:11:10

카카오게임즈 7일째 하락 투자자들 멘붕, 박셀바이오 공모가 대비 -11%

center
사진=뉴시스
[핀포인트뉴스=이경선 기자]
"꼭지점에 들어간 같아 잠을 이룰수가 없어요."

개인투자자인 최용현(60)씨는 요즘 손에 일이 잡히지 않는다. 새내기주에 투자후 주가가 급락하고 있기 때문이다.

올들어 공모주 열풍을 일으킨 새내기주들이 상장 후 하락하고 있는 사례가 잇따르면서 고점에 물린 개인 투자자들이 울상을 짓고 있다.

글로벌 아티스트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카카오게임즈 이후 투자자들에게 외면받고 있는 하반기 공모주 시장의 불씨를 되살릴 지 주목된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카카오게임즈는 전날 8.24% 빠진 5만12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카카오게임즈는 역대급 청약 흥행에 '따상상(공모가 2배에 시초가 형성, 이틀째 상한가)'을 기록하며 8만원 대까지 상승했지만, 7일 째 하락세다.

이달 21일 상장한 칫솔모 기업 비비씨도 0.46% 하락한 2만1700원에 마감했다. 이는 공모가(3만700원) 보다 -28.99% 하락한 수익률은 물론 상장한 당일 최초로 형성된 가격인 시초가(2만7650원)를 크게 밑도는 수준이다.

이어 22일 상장한 박셀바이오는 거래 첫 날 시초가를 최저가에 형성했다. 공모가(3만원)보다 10% 낮은 2만7000원으로 출발했다. 박셀바이오는 2만6500원으로 공모가 대비 수익률 -11.4%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올해 국내 증시에 입성한 34개 상장사 가운데 11개 기업이 23일 기준 공모가 대비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올 3월에 상장한 엔피디와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의 공모가 대비 등락률은 각각 -26.02%, -27.70%에 달했다.

더네이쳐홀딩스(-18.48%), 박셀바이오(-15%), 핌스(-13.95%), 엠투아이(-8.33%), 압타머사이언스(-8.40%), 아이디피(-5.15%), 브랜드엑스코퍼레이션(-5.0%), 서남(-3.23%) 등도 상장 초기 관심이 과열됐다가 마이너스 수익률을 기록하고 있다.

상장 첫날 시초가를 기준으로 하면 등락률 폭은 더 컸다. 종가 기준으로 상장 첫날 시초가를 밑돌고 있는 상장사는 34개 상장사 가운데 25곳이나 됐다.

마크로밀엠브레인은 시초가 대비 등락률이 -43.90%로 가장 많이 떨어졌다. 이어 켄코아에어로스페이스(-37.13%), 신도기연(-31.60%), 아이디피(-29.55%), 위더스제약(-28.75%) 등의 순으로 시초가 대비 하락률이 컸다.

이경선 기자 news@pinpointnews.co.kr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