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E&S, '수상태양광 200MW 발전사업' 우선협상자 선정

2020-09-16 14:00:00

오는 2030년까지 국내외 총 10GW 목표

center
[핀포인트뉴스=박남철 기자] SK그룹 친환경에너지기업 SK E&S가 새만금개발청이 주도하는 '산업투자형 발전사업' 공모에서 '수상태양광 200MW 발전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다. 민간기업 최대 규모 수상태양광 발전사업인 만큼, 미래 에너지 기업으로 한층 도약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16일 SK E&S에 따르면 새만금개발청은 지난해 초 새만금에 투자하는 기업에게 인센티브를 부여하는 ‘산업투자형 발전사업’을 추진키로 결정했다. 이후 사업자 대상의 설명회 등을 거쳐 올해 1월 수상태양광 사업 추진을 위한 콘셉 공모를 진행했다. SK E&S와 김제시를 비롯한 총 4개 사업자 콘셉이 채택됐으며, 이중 SK E&S가 우선협상 대상자로 선정됐다.

회사는 새만금을 네덜란드 간척도시인 ‘알메르’와 같은 혁신기업 메카로 만들 계획이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창업클러스터를 구축하고, 새만금에서 생산된 전기를 활용하는 데이터 센터를 설립해 국내외 IT기업들을 유치하겠다는 전략이다.

먼저 새만금 창업클러스터 구축에 약 1000억 원을 투자해 우수 앵커기업(선도기업)과 인력을 유치하기로 했다. 안정적인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도록 기업 맞춤형 프로그램도 운영한다는 방침이다. 이미 로컬라이즈 군산을 통해 사업성과가 나타나고 있는 몇몇 벤처기업들은 새만금 창업클러스터로 이전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새만금에서 생산된 전기를 사용하는 데이터센터는 미디어/ICT기업인 SK브로드밴드와 함께 할 예정이다. 또 글로벌 IT기업들을 유치해 대규모 데이터센터 특구를 조성하는 등 새만금을 아시아 데이터센터의 허브로 만들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SK E&S는 이를 위해 신재생에너지 사업과 에너지솔루션 사업을 미래 성장동력의 한 축으로 삼고 국내는 물론 글로벌 시장에도 활발하게 진출 중이다.

유정준 SK E&S 사장은 “이제 기업들은 기후변화와 탄소배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지 않고는 생존을 담보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 며 “이번 사업을 기반으로 국내외 재생에너지 사업에 박차를 가해 깨끗한 에너지 공급에 앞장설 뿐 아니라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박남철 기자 pnc4015@daum.net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