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진수 엔씨소프트 부사장 "게임 없는 미래는 존재하지 않을 것"

2020-09-15 09:23:18

정 부사장, 한국인터넷기업협회 출범 20주년 기념 영상 인터뷰..." 장기적 안목서 어떤 정책과 법 제도 필요한지 고민해야”

center
정진수 엔씨소프트 부사장이 한국인터넷기업협회가 주관한 출범 20주년 기념 영상 인터뷰에서 인터넷 산업 변화에 대해 설명하고 있는 모습/엔씨소프트
[핀포인트뉴스=안세준 기자] 정진수 엔씨소프트 수석 부사장(COO, 최고운영책임자)은 게임이 지닌 미래가치에 대해 '10년, 20년 후에도 긍정적인 산업'으로 전망했다. 인터넷이 현대 사회에서 중요한 도구로 거듭난 만큼 게임 역시 보편적인 문화가 될 것이라는 설명이다.

정 부사장은 최근 한국인터넷기업협회(인기협)가 출범 20주년 기념해 공개한 인터뷰 영상에서 “아직은 ’게임을 왜 하는가’라고 생각하는 분들도 있지만 앞으로 10년, 20년 후에는 게임이 없는 세상은 존재하지 않을 것으로 예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향후 10~20년 후 인터넷 산업은 어떻게 변화할 것인가’에 대한 질문에는 "인터넷 산업은 다른 산업에서 10년~20년 걸리는 것이 6개월에서 1년이면 벌어지는 일들이 많아 쉽게 예측하기 어렵다"면서도 "그럴수록 인터넷이 서로를 연결해주는 도구가 돼 우리가 새로운 패러다임을 경험하는데 중추적인 역할을 하지 않을까"라고 답했다.

지난 20년 간 가장 기억에 남는 순간에 대한 질문에는 헌법재판소의 판결을 꼽았다. 정진수 수석 부사장은 “지난 2012년 헌법재판소에서 표현의 자유를 중요시하는 판결을 내면서 우리나라 인터넷 산업이 크게 성장하는 데 기여하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답했다.

ICT 강국으로 계속 발전하기 위해서는 ‘장기적인 안목’으로 어떠한 정책과 법 제도가 필요한지 고민하고, 인터넷 산업의 성장과 더불어 법과 제도적인 측면도 ‘장기적인 안목’에서 잘 보듬어 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부사장은 법조인 출신으로 지난 2011년 엔씨(NC)에 최고법률책임자(CLO)로 합류했다. 엔씨(NC)의 법무 부문을 비롯해 R&D 및 기술 측면의 법과 제도적 절차를 정립, 발전시키는 역할을 수행했다. 2015년부터 최고운영책임자(COO)를 맡아 회사의 전반적인 운영을 맡고 있으며 올해 2월 수석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안세준 기자 to_seraph@naver.com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