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안전공사, 국내 최초 이동형 LNG 액화플랜트 기술개발 성공

2020-09-10 14:40:57

선진 기업이 독점한 천연가스 액화기술 해외 시장 진출 발판 마련

center
강원 영월군에 위치한 한국가스안전공사 에너지안전실증연구센터에서 이동형 LNG 액화플랜트 실증이 진행되고 있다.
[핀포인트뉴스=이정훈 기자] 한국가스안전공사가 국내 최초로 이동형 LNG 액화플랜트 기술개발에 성공, 그동안 선진 기업이 독점했던 액화기술 해외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바탕을 마련해 주목된다.

10일 가스안전공사 가스안전연구원(원장 김영규)은 컨테이너타입 이동형 LNG 액화플랜트(일산 15톤급) 기술개발 및 성능실증 지원을 통해 국내 천연가스 액화기술의 해외 시장 진출 발판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가스안전연구원과 성일엔케어, 동화엔텍,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가스기술공사, GS건설 등 공공분야, 산업계 및 연구기관의 협업으로 진행됐다.

천연가스 액화기술은 해외 메이저급 석유 업계를 중심으로 개발 및 핵심기술특허를 보유하고 있어 국내 기업의 진입이 어려운 분야였다.

이에 LNG를 전량 수입에 의존하고, 수입량이 세계 상위권인 우리나라가 유전에서 생산되는 천연가스를 액화할 수 있는 원천기술 개발의 필요성이 대두되어 왔다.

가스안전연구원은 2017년부터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으로부터 ‘이동형 LNG 플랜트 모듈화 엔지니어링 패키지 개발 과제’를 수탁 받아 연구를 진행해왔다.

4년간의 연구 및 기술개발 결과 국내 최초로 천연가스 액화기술을 개발했으며 액화천연가스를 하루 15톤 규모로 생산할 수 있는 컨테이너타입 이동형 LNG 액화플랜트 개발에 성공, 더욱 주목받고 있다.

현재 강원도 영월 소재 가스안전공사 에너지안전실증연구센터가 이동형 LNG 액화플랜트의 실증을 도맡아 진행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천연가스 액화 실증이 가능한 설비가 전무한 상황에서 에너지안전실증연구센터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실증 환경을 조성했으며 안전관리 및 실증을 지원하고 있는 것이다.

이번 컨테이너타입 이동형 LNG 액화플랜트 개발은 고도의 정밀성과 안전성이 요구돼 소수의 해외 선진 기업만이 독점하고 있는 천연가스 액화 해외 시장에 순수 국내 기술로 진출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했다는 점에 큰 의미가 있다.

이미 이란, 인도네시아, 러시아, 말레이시아 등 해외에서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스안전공사 관계자는 “국내 기술로 제작 및 검증된 이동형 LNG 액화플랜트의 해외 시장 진출을 통해 국내 가스 산업의 발전 및 활성화 등 파급효과도 클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