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주가 폭등랠리로 시총 결국...삼성전자도 날라가나? 그리고 SK하이닉스 LG전자

2020-08-20 05:14:04

center
사진=뉴시스
[핀포인트뉴스=이경선 기자] "8개월만에 시가총액 1위 자리를 차지했다."

미국이 자랑하는 글로벌 거대 정보통신기술(IT) 기업 애플이 19일(현지시간) 장중 시가총액(시총) 2조 달러(약 2356조원)를 달성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이날 애플 주가는 장중 1.2% 오른 467.97달러를 기록, 시총 2조 달러 달성을 위한 임계점 467.77달러를 돌파했다.

미 상장기업 중 최초다. 이대로 거래를 마감하면 전 세계에서 가장 먼저 2조 달러를 넘긴 기업이 된다. 사우디아라비아 국영 석유회사 아람코가 지난해 12월 장중 2조 달러를 넘은 적은 있지만 종가 기준으론 아직 이 기록을 달성한 기업은 없다.

지난 3월23일 최저점인 199.67 달러와 비교하면 배 이상 오른 것이다. 지난 2018년 8월 처음으로 시총 1조 달러를 넘어선 뒤 2년 만에 2조 달러 고지를 돌파했다.

올해 기준으론 주가가 60% 가까이 급등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고 있다. 애플뮤직, 아이클라우드, 애플TV+, 애플아케이드 등 핵심 사업 매출이 크게 개선됐다. 여기에 5세대 이동통신(5G) 아이폰 12 출시도 임박했다.

WSJ은 애플 기기에 대한 안정적인 수요와 함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재택근무 영향으로 핵심 아이폰 사업에서 기대 이상의 성과를 거두면서 주가가 급등했다고 분석했다.

실제 올해 2분기 실적의 경우 전년 동기 대비 11% 증가한 600억 달러에 육박하며 월가의 예상을 뛰어넘었다. 수입은 112억5000만 달러로 급증했다.

애플은 지난달 30일 4대 1 주식 액면분할 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힘입어 지난달 31일엔 전장 대비 10.47% 급등한 425.04달러로 거래를 마치며 시총 1조8400억 달러를 기록, 아람코를 제치고 8개월여 만에 시총 기준 세계 1위 자리를 탈환했다.

한편 애플의 주가 급등으로 국내 IT업체인 삼성전자 SK하이닉스 LG전자 삼성SDI LG이노텍 등 주가에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전망이다.

이경선 기자 news@pinpointnews.co.kr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