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트럭 배출가스 규제 강화에 LPG트럭 보급 활발

2020-06-29 15:28:22

center
[핀포인트뉴스=이정훈 기자]
미 연방정부보다 엄격한 자동차 배출가스 규제를 도입해온 캘리포니아가 최근 트럭 배출가스 규제를 강화하자 미국 내에서 LPG트럭 보급이 확대되고 있다.

대한LPG협회에 따르면 캘리포니아주는 인체 위해성이 높은 노후 트럭의 운행을 제한하기 위해 2015년부터 20년 이상 노후 트럭의 신형 엔진 교체를 의무화 하고, 2023년 1월까지 캘리포니아에서 운행되는 모든 트럭의 엔진을 2010년 이후 제조된 엔진 또는 동등한 기준을 적용한 신차로 교체토록 했다.

특히 올해부터 배출가스 규정을 준수한 차량만 캘리포니아주 차량국(DMV)에 등록할 수 있어 강화된 트럭 배출가스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LPG트럭 보급과 기술개발이 가속화 되고 있다.

글로벌 물류업체 UPS는 운송 시 발생하는 배출가스 저감을 위해 1982년부터 LPG트럭을 채택했으며, 현재 LPG트럭 1,175대를 물류 배송에 활용하고 있다. 또 50여 년 동안 미국 연방우체국(USPS)과 배송 계약을 체결해온 맥아비 운송(McAbee Trucking)은 올해 4월부터 캐롤라이나주 구간 우편 배송에 LPG트럭을 투입했다.

자동차 엔진 제작사 로쉬클린 관계자는 “현재 미국 전역에 LPG트럭 2만여 대가 보급되어 있다”며 “지난해 9월 캘리포니아 주지사 개빈 뉴썸(Gavin Newsom)이 중량 1만4,000파운드 이상 트럭의 배출가스 정기 검사를 의무화하는 클린트럭 청정법을 통과시키고 2050년까지 디젤 트럭을 단계적으로 퇴출시킨다고 발표함에 따라 LPG와 같은 친환경 트럭 보급에 더욱 힘이 실릴 것”이라고 전망했다.

캘리포니아주는 자동차 배기가스와 관련한 연방 법률이 제정되기 전부터 독자적으로 배출가스 규정을 적용해 왔다.

현재 미국 내 10여 개 주가 캘리포니아의 강화된 연비 규제 기준을 따르고 있으며, 이는 미국 자동차 판매량의 3분의 1을 차지한다.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