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LPG차 보급 확대 위한 지원 정책 강화

2020-06-29 15:12:42

center
[핀포인트뉴스=이정훈 기자]
친환경 대체연료차 보급 확대에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는 스페인에서 최근 각 지방정부의 LPG차 지원정책이 활발히 추진되고 있다.

스페인 북부 바스크주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제 위기 극복을 위해 대체연료차 지원 프로그램 레노브 플랜(Renove Plans)의 예산을 기존 500만유로(한화 69억원)에서 1,000만유로(한화 139억원)로 확대한다고 이달 초 발표했다.

노후 차량을 폐차하고 LPG차를 구매하면 기존 1,000유로(한화 139만원)에서 2배 증액된 2,000유로(한화 277만원)를 지원 받을 수 있다.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는 LPG택시 등 친환경 택시로의 전환을 촉진하기 위해 280만유로(한화 39억원) 규모의 보조금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총 1,620대의 택시가 지원 혜택을 받으며 전체 중 1,600대는 LPG를 포함한 ECO등급 택시로 20대는 ZERO등급의 택시로 교체된다.

마드리드 시의회가 2017년 발표한 택시 시장 보고에 따르면 택시의 연간 운행거리는 약 5만5,000km(하루 200km)로 친환경 택시 보급이 도심 대기질 개선에 큰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마드리드에서 운행되는 택시 1만5,723대 중 34%가 디젤로 구동되고 있다.

정부의 지원정책에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스페인 자동차 시장에서 LPG신차 출시도 줄을 잇고 있다.

다치아는 SUV 차종의 더스터(Duster) 출시 15주년을 기념해 TC3 100 ECO-G LPG 리미티드 시리즈를 출시했으며, 중국의 동펑자동차(DongFeng)는 DFSK 580모델의 LPG SUV를 출시, 시장 공략에 나서는 등 스페인 LPG자동차 시장이 활기를 띄고 있다.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