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증시, 경제재개 중단에 일제히 급락 마감…다우 730p↓

2020-06-27 09:54:46

연준, 스트레스 테스트 결과에도 실망

[핀포인트뉴스=유재형 기자]
center

미국 뉴욕증시가 26일(현지시간) ‘코로나19’ 급증세와 일부 주의 경제 재개 철회 등으로 경제 여파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일제히 급락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 대비 730.05포인트(2.84%) 하락한 2만5015.5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스 앤드 푸어스(S&P) 500 지수는 74.71포인트(2.42%) 내려간 3009.05,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259.78포인트(2.59%) 빠진 9757.22에 폐장했다.

CNBC 등에 따르면 이날 뉴욕증시는 미 연방준비제도(Fed·연준) 스트레스 테스트 결과에 대한 실망감 등으로 하락 출발했다.

장 초반 다우지수는 500포인트 넘게 하락하는 모습을 보였다.

연준은 은행들의 위기관리 능력을 진단하는 스테리스 테스트를 시행, 올해 3분기 대형 은행들의 바이백(자사주 매입)을 금지하고 배당급 지급에 상한을 두기로 결정했다.

연준의 발표로 전일 급등했던 은행주가 약세로 전환했다.

뱅크오브아메리카와 제이피모건체이스는 각 3% 이상 하락했고 웰스파고는 4%, 골드만삭스는 4.75% 급락했다.

이후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경제 재개 중단 및 철회 등의 소식이 알려지면서 주가를 더욱 끌어내렸다.

미국은 전날 4만여 명에 가까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오면서 일일 기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50개 주 가운데 최소 32개 주가 증가세를 보였다.

특히 텍사스, 플로리다, 캘리포니아, 애리조나가 이번 주 신규 확진자 최고 기록을 새로 쓰는 등 상황이 악화하고 있다.

플로리다는 이전 최고치인 전날 5천여 명의 두 배 가까운 9천여명의 신규 감염 사례가 나왔고 텍사스는 6천여 명이 증가했다.

이에 11개 주가 경제 재개 단계를 중단하거나 다시 규제를 강화하는 조치를 취했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는 주점 영업을 중단하고 식당 수용인원을 50%로 축소하는 행정명령을 내렸다.

별도의 승인이 없는 한 100명 이상의 야외 모임도 금지했다. 플로리다도 주점의 술 판매를 중단하도록 했다.

5월 개인소비지출(PCE)은 전월 대비 8.2% 증가하며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는 ‘코로나19’ 악재 속에 그나마 긍정적인 요인이 됐지만 월스트리트저널(WSJ) 전망치인 8.7%엔 못 미쳤다.

5월 개인소득은 전월 대비 4.2% 감소했다. 예상치인 7.0% 하락보단 양호한 결과다.

유재형 기자 news@pinpointnews.co.kr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