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소독제 정확히 알고 사용하는 것이 중요”

2020-06-18 10:25:50

애경산업, 올바른 손 소독제 A~Z까지 상세히...에탄올이 ‘핵심’

center
[핀포인트뉴스=이승현 기자]
코로나19(COVID-19)가 장기화 되면서 산업 전반의 풍경이 바뀌는 ‘뉴노멀’(NEW NORMAL) 현상이 사회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다.

특히 전염성 질환에 대한 경각심이 커지며 항균·살균·소독 등을 소구하는 생활용품에 대한 소비자의 관심이 폭발적으로 증대되며 소독제는 이제 생활필수품 중 하나로 자리잡고 있다.

18일 애경산업의 위생 전문 브랜드 ‘랩신’(LABCCIN)은 올바른 손 소독제 사용법과 이에 대한 생활정보를 소개했다.

◆에탄올 함량 높다고 좋은 제품일까?

시중에 판매되는 거의 모든 겔형 손 소독제에는 주로 알코올 성분 중 하나인 ‘에탄올(ETHANOL)’을 주성분으로 사용하고 있다.

이 중 대부분은 에탄올을 54.7%~70% 함유하고 있다. 일반적으로 에탄올 함량이 높을수록 효과가 좋다.

그러ㅏ 탄올 함량이 지나치게 높을 경우에는 빠른 휘산성으로 인해 손에 있는 균, 바이러스 등이 사멸하기 전에 에탄올이 증발될 수 있어 오히려 살균력이 낮아질 수 있다.

따라서 70% 수준의 에탄올을 함유한 손 소독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손 소독제는 왜 점도가 높은 겔형으로 제조될까?

손 소독제는 흔히 점성이 높은 겔 형태로 제조된다.

이유는 손에서 내용물이 흐르는 것을 방지해 손에 바르기 쉬운 사용상의 편리함과 에탄올이 손에 좀 더 오래 머무르게 해 살균의 효과를 높이기 위해서다.

흔히 손 소독제의 점도가 높을수록 에탄올이 많이 포함된 것으로 오해하는 경우가 있는데 에탄올의 함량이 높을수록 점도를 높이기 어려운 경우가 일반적이다.

따라서 손 소독제를 구매할 때는 제품에 기재된 에탄올 함량 정보를 필히 확인하는 것이 좋다.

◆에탄올, 다른 살균 소독 성분과 무엇이 다를까?

에탄올은 균, 바이러스 등과 화학적으로 반응하지 않으며 변질되지 않고 구조적으로 동일하게 유지된다.

반면에 살균 성분으로 많이 사용되는 차염, 과산화수소, 기타 항균제 등은 활성 물질을 발생시키고 균, 바이러스 등과 화학적으로 반응한다.

또한 일반적인 살균 성분들은 사용 후 잔존되는 특성을 가져 깨끗이 닦아내야 하는 반면 에탄올은 사용 후 시간이 경과되면 휘산돼 사라져 잔여물이 남지 않아 깔끔한 소독이 가능하다.

◆‘곡물 발효 에탄올’효과는?

인류는 기원전 5000년부터 옥수수 등의 곡물을 발효시켜 에탄올을 만들어 사용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곡물 발효 에탄올은 현재까지 음료, 살균 성분 등 다방면으로 활용되고 있다.

19세기 이후에는 석유화학물질인 ‘에틸렌’으로부터 합성한 에탄올도 사용되고 있는데 이런 합성 에탄올은 곡물 발효 에탄올과 구조적으로 차이는 없으나 여러 조건이 달라 식음료용으로는 사용되지 않는다.

곡물 발효 에탄올은 인류가 오랜 기간 사용해 온 역사를 가진 성분이라는 점, 그리고 살균하고자 하는 대상과 반응하지 않고 휘산성으로 인해 사용 후 잔존하지 않는 특성 때문에 피부에 직접 바르는 손 소독제 역시 가급적 곡물 발효 에탄올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승현 기자 shlee4308@hanmail.net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