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치료제·백신 개발, 어디까지 왔나?

2020-06-03 07:07:11

유행 기간, 수요 불투명…민간 연구 투자 부담
정부 투자 나서지만 단기간 성과 내기 어려워
"중장기적 안목 필요, 연구할 토양 만들어야"

center
[핀포인트뉴스=이정훈 기자] 족제비를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항체 후보물질 시험이 효능이 있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코로나19’ 치료제 개발에 활기를 띠고 있다.

그러나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처럼 시간이 지나도 치료제나 백신이 개발되지 않은 사례도 있어 ‘코로나19’ 역시 장담할 수 없느닫 의견이다.

단기간 성과에 집착하기보다는 장기간 투자를 해야 효과적인 치료제와 백신을 개발할 수 있을 것 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중론이다.

‘코로나19’ 치료제·백신개발 범정부 지원단은 3일 제3차 회의를 열고 치료제와 백신 개발 최종 로드맵을 논의할 예정이다.

현재 ‘코로나19’ 관련 치료제와 백신 개발은 크게 네 가지 방식으로 진행 중이다.

하나는 ‘코로나19’ 완치자의 혈장을 기증 받아 치료하는 방식이다.

항체를 만드는 후보물질을 통해 체내 항체를 형성시켜 치료하는 항체 치료법도 있다.

다른 질병을 치료하기 위해 개발돼있던 약물을 이용하는 '재창출' 방식도 있다.

‘코로나19’ 전용 신약 개발까지 포함하면 네 가지 방식으로 치료제와 개발이 이뤄지고 있다.

지난달 25일 기준 국내에서 ‘코로나19’ 관련 임상시험계획이 승인된 건 총 12건이다.

모두 치료제 관련 임상시험이며 기존 약물을 이용한 '재창출' 방식이다.

나머지는 세포나 동물 단위 시험만 진행된 상태다.

치료제는 감염된 환자를 낫게 하고 백신은 병의 감염 자체를 막아주는 역할을 한다.

[코로나19‘를 방비하려면 백신과 효과적인 치료제가 동시에 개발돼야 한다는 의미다.

문제는 ’코로나19‘ 치료제와 백신 개발을 중장기적으로 끌고 갈 수 있느냐다.

사스와 메르스는 발병한 지가 약 10년이 됐지만 아직까지 공식적인 치료제나 백신이 없다.

치료제든 백신이든 새로운 물질을 개발하려면 자금이 필요하다.

그러나 만성질환과 달리 감염병의 경우 일시적으로 유행하다 끝나면 개발한 약이 소비되지 않는다.

이윤추구가 목적인 기업에서는 유행의 기간과 수요가 불확실한 신종 감염병 신약 개발에 뛰어들기가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다.

이러한 경우 국가가 예산을 투입해 연구 개발을 독려하지만 성과 위주의 지원으로는 한계가 있다는 지적이다.

김우주 고려대학교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백신이나 신약의 연구는 15~20년은 간다. 그런데 우리나라는 단기간에 결과를 내놓으라고 하는 게 보통"이라며 "정부 연구과제가 보통 2~3년이고, 다년 과제도 있지만 중간 평가를 거쳐 탈락하거나 연구비가 감소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김 교수는 "지금 투자를 많이 하는 것 같지만 백신이나 치료제는 특히 장기적 투자가 필요하다"며 "중장기적 안목으로 연구 토양을 만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