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증시, 트럼프 '대 중국 강경 회견' 앞두고 하락 마감

2020-05-30 02:18:02

美, 中의 홍콩 보안법 제정에 강력 대응 경고

center
[핀포인트뉴스=이승현 기자] 29일(현지시간) 유럽 주요국 증시는 미국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대중 강경책 발표 기자회견을 앞두고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독일 DAX지수는 전날보다 194.28포인트(1.65%) 내린 1만1586.85에 장을 닫았다.

프랑스 CAC40 지수는 75.95포인트(1.59%) 밀린 4695.44에 거래를 마쳤다.

영국 FTSE100 지수는 142.19포인트(2.29%) 떨어진 6076.60을 나타냈다.

이탈리아 FTSE MIB 지수는 153.60포인트(0.84%) 하락한 1만8197.56을 기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추후 중국에 관한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예고한 상태다.

그는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보안법) 강행에 대한 미국의 강력한 맞조치를 공개할 전망이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는 국제사회의 우려 속에 지난 28일 홍콩 내 반정부 활동을 금지하는 보안법을 통과시켰다.

미국은 중국의 움직임에 맞서 홍콩의 자치권을 재평가하고 특별지위를 박탈하겠다고 경고해 왔다.

미국과 중국은 최근 ‘코로나19’ 확산의 책임을 놓고도 날선 공방을 벌여 왔다.

미국은 중국에 사태의 책임을 묻겠다며 대중 추가 관세 등 다양한 제재를 검토 중이었다.

이승현 기자 shlee4308@hanmail.net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