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최저시대] 주식시장에서 누가 울고, 누가 웃나?

2020-05-29 06:00:00

성장주 및 증권업 수혜…은행·보험, 실적 부담

center
[핀포인트뉴스=이승현 기자]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0.50%로 인하해 국내 주식시장의 업종도 영향을 받을 전망이다.

금리와 불가분의 관계인 은행업과 보험업에는 부정적이나, 제조업, IT업종 등의 성장주와 증권업종은 수혜를 볼 전망이다.

29일 증권업계는 사상 최저 금리가 현실화 됨에 따라 성장주와 증권업이 수혜를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앞서 한국은행은 지난 28일 오전 금융통화위원회 본회의를 열어 기준금리를 0.75%에서 0.50%로 25bp 인하했다.

이는 올해 국내 경제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할 것이란 분석에 따른 것이다.

한은은 한국의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1%에서 -0.2%로 2.3%포인트 하향 조정했다.

만약 한은의 전망이 현실화되면 1998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 이후 처음으로 연간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하게 된다.

전문가들은 사상 최저 금리로 제조업이나 IT업종 등 성장주가 수혜를 받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또 저금리로 증권업종이 상대적으로 부각을 받을 수 있다는 관측이다.

또 이번 금리인하로 기존에 상승세를 보였던 네이버나 카카오의 주가 흐름이 긍정적이란 전망도 나온다.

금리인하는 PER(주가수익비율)을 더 높이는 효과가 있기 때문이다.

이경수 메리츠종금증권 리서치센터장은 "금리가 올라갔을 경우, 고PER 주식이 타격을 받지만 반대로 인하가 됐기 때문에 조달금리 하락으로 PER이 더 높아져도 부담이 적어진다"면서 "네이버와 카카오 같은 기존 주도주의 흐름을 더 강화시킬 수 있다"고 판단했다.

반면 은행과 보험업종에 타격을 예상했다. 은행은 예대마진이 축소되고, 보험은 역마진이 확대돼 실적에 부담을 줄 수 있다.

이승현 기자 shlee4308@hanmail.net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