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준금리 최저 시대] 채권 금리 하락의 끝은 어디?

2020-05-29 06:00:00

기준금리 인하에도 장기물 중심 '금리 상승'
실효금리하한 근접해 '인하 여력 부족' 해석
한은, 국채 매입 스탠스 시장 기대치 못채워

center
[핀포인트뉴스=이승현 기자]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전격 인하에 대한 채권시장의 반응은 엇갈렸다.

시장에서는 이번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시장 기대감을 모두 채워주지 못하면서 단기간 내에 국고채 3년물이 연 0.75% 이하로 하락하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29일 금융투자협회 채권정보센터에 따르면 28일 국고채 3년물은 전 거래일 대비 4.5bp(1bp=0.01%포인트) 내린 연 0.818%에 거래됐다.

3년물은 전날 오전 0.783%까지 하락했으나 오후 들어 낙폭을 축소하며 장 마감했다.

국고채 3년물은 한은의 전격적인 금리 인하에도 기존 최저치(연 0.815%)를 경신하지 못했다.

채권시장 금리는 전날 오전 일제히 하락했으나 오후 들어 단기물과 장기물이 엇갈리며 장을 마쳤다.

1년물 금리는 연 0.700%로 전일 대비 4.9bp 하락했고 5년물은 연 1.076%로 2.0bp 내린 반면 10년물은 연 1.343%로 0.3bp 올랐다.

20년물과 30년물도 연 1.460%, 1.490%로 각각 0.5bp, 0.7bp 상승했다.

50년물은 0.7bp 오른 연 1.490%에 마감했다.

한은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수출·내수 충격으로 올해 국내 경제가 역성장할 것으로 전망되자 기준금리 인하로 대응에 나섰다.

한은은 올해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기존 2.1%에서 -0.2%로 대폭 하향 조정했다.

전망치가 현실화되면 1998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때(-5.1%) 이후 처음으로 연간 성장률이 마이너스(-)를 기록하게 된다.

다만 시장에서는 한은이 국고채 매입에 대한 기존 스탠스를 유지해 엇갈린 반응이 나왔다.

채권 시장은 오후 들어 급락 폭을 줄이고 장기채를 중심으로 상승 반전하는 모습이 나타났다.

아울러 기준금리가 실효 금리 하한 수준까지 낮아져 추가적인 인하가 어려울 것으로 보여 시장 금리 하락세도 큰 폭으로 이뤄지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됐다.

이번 금리 인하로 국내 기준금리가 통화정책의 유효 하한선인 '실효 하한' 수준에 근접하게 됐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금통위 정례회의 이후 기자간담회에서 "이번 인하로 기준금리가 실효 하한 수준에 가까워졌다"며 "자본유출 측면에서 우리나라 실효 하한이 미국 등 선진국보다 높다고 보는 게 합리적"이라고 말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이번 금통위가 기대감을 확실하게 채우지는 못하면서 단기간에 국고채 3년물이 연 0.75% 이하로 떨어지기 어려울 것으로 예상했다.

이승현 기자 shlee4308@hanmail.net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