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손보업계 보험 영업적자 ‘사상 최대’...6조원 기록

2020-05-23 06:00:00

투자이익 9.1조 기록...영업이익 3.1조 '선방'
"실손보험과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주범"
보험금 거부 건수도 역대 최다 수준을 기록

center
[핀포인트뉴스=이승현 기자]
지난해 손해보험업계의 보험영업이익 적자가 6조원 규모를 나타내면서 역대 최고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손보험과 자동차보험 손해율 상승이 주요 원인으로 지목된다.

23일 보험연구원이 발간하는 '보험 동향' 최근호에 따르면 지난해 손해보험산업 전체의 영업이익은 총 3조1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지난 2017년 5조4천억원을 기록한 영업이익은 2018년에는 4조6천억원으로 떨어지더니 지난해에는 더 큰 폭으로 하락했다.

이처럼 영업이익이 급감한 것은 보험영업이익이 6조원 적자를 기록한 탓이다.

지난 2017년과 2018년은 각각 1조8천억원, 3조1천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그나마 지난해에는 투자영업이익이 9조1천억원을 기록하며 흑자를 유지할 수 있었다.

업계에서는 이처럼 보험영업이익이 급감한 이유로 실손보험과 자동차보험을 꼽는다.

실손보험은 2조4천300억원의 적자를 냈고 손해율 100%를 넘겼던 자동차보험은 1조6천40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그러면서 지난해 하반기 국내 손해보험사들이 소비자가 청구한 보험금을 거부한 건수도 역대 최다 수준을 기록했다.

그만큼 손보업계를 둘러싼 환경이 좋지 않다는 사실을 간접적으로 드러내는 대목이다.

손해보험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국내 15개 일반 손보사들의 장기손해보험 관련 가입자들이 청구한 보험금을 거부한 건수가 총 4만9천369건으로 전년 대비 24.5%(9천729건) 증가했다. 업계 평균은 3천291건이다.

손보사별로 살펴보면 현대해상이 부지급 건수 1만2천163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메리츠화재가 9천414건, 삼성화재 8천525건, DB손해보험 7천179건 순으로 나타났다.

부지급률은 에이스손보가 2.61%로 가장 높았다.

그 뒤를 현대해상과 AIG손해보험이 각각 1.82%, 1.78%로 나타났다.

전체적으로 보험금 부지급 건수가 늘면서 보험금 불만족도도 증가했다.

지난해 상반기 0.16%였던 보험금 불만족도는 지난해 하반기 0.18%로 올라갔다.

이승현 기자 shlee4308@hanmail.net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