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애플·구글, ‘코로나19’ 확진자 추적앱 서비스 개시

2020-05-21 07:07:06

center
[핀포인트뉴스=이정훈 기자]
미국 인터넷 대기업 애플과 구글은 20일(현지시간)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환자를 추적할 수 있는 앱 서비스를 시작했다.

CNBC 등에 따르면 애플과 구글은 지난달 공동 개발하겠다고 발표했던 ‘코로나19’ 감염 추적앱의 제공에 이날 들어갔다.

‘코로나19’ 추적앱은 세계 23개국에서 이용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추적앱은 스마트폰 단말에 내장한 근거리 무선통신 기능 블루투스를 활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사에서 확진 판정을 받은 감염자 위치를 주변에 있는 사람들에게 통지한다.

사용규칙과 관련해서 당국은 사람들에 추적앱 사용을 강제로 의무화하지는 않는다.

구글과 애플은 영국에도 추적앱을 제공하는 방안을 보리스 존슨 정부와 협상하고 있다고 한다.

영국에선 한층 정확한 정보를 추적할 수 있는 집중협 서버를 이용한 앱 시험을 개시했다.

구글와 애플의 추적앱은 개인정보 이용을 더욱 제한한 분산형 모델을 쓰고 있다.

이와 관련해 존슨 영국 총리는 이날 ‘코로나19’ 확진자 1만명의 접촉자를 추적할 수 있는 시스템을 다음 달 초까지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CEO

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