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 2021-06-17 (목)

  • 코스피

    3,278.68

    (▲20.05 0.62%)

  • 코스닥

    998.49

    (▲1.12 0.11%)

  • 코스피200

    436.96

    (▲2.83 0.65%)

경기 더 나빠진다…4월 BSI 전망치 IMF 이후 최대 낙폭

  • 입력 2020-03-30 11:00:00
  • 이승현 기자
한경연 "코로나19 쇼크에 4월 BSI 전망치 59.3…금융위기 이후 최저치 지원책 시급
center
[핀포인트뉴스=이승현 기자]
코로나19 후폭풍에 기업들은 4월 경기가 더 어려워 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30일 한국경제연구원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usiness Survey Index) 조사 결과, 4월 전망치는 59.3을 기록했다

이는 글로벌 금융위기가 닥친 2009년 1월(52.0) 이후 135개월 만에 최저치로, 지난달(84.4) 보다 25.1p 하락하며 IMF 이후 최대 낙폭을 보였다.

3월 실적치 역시 65.5를 기록하며 2009년 2월(62.4) 이후 13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부문별로는 내수(64.3), 수출(69.3), 투자(74.8), 자금(77.0), 재고(95.5), 고용(79.0), 채산성(68.8) 등 재고를 제외한 전 부문에서 기준선 미만을 기록했다.

업종별로는 자동차(44.2), 출판·기록물(46.2), 여행·오락서비스(50.0), 의류·신발 제조(50.0), 도·소매(52.2), 육상·항공 등 운송업(52.4) 순으로 낮은 전망치를 기록했다.
기업들은 이동제약으로 인한 소비위축과 전 세계 국가들의 조업차질로 인한 공급 충격이 겹치면서 기업체감경기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 보다 더 심각한 수준이라고 응답했다.

한경연은 코로나19 경제위기로 인한 4월 경기전망치 월간 낙폭은 25.1p로 IMF 외환위기였던 1998년 1월의 낙폭인 28.0p 다음으로 크다고 설명했다.

또한 지난 금융위기 당시에는 2008년 9월부터 2009년 1월까지 5개월에 걸쳐 46.3p 하락한 반면, 이번 경제위기에는 불과 두 달 만에 32.7p가 하락하는 등 하강속도도 빨라 기업들이 느끼는 위기감은 더 클 것이라 분석했다.

한경연은 또한 이번 위기는 전염병이라는 비경제적 원인으로 인해 종식 시점이 불확실하므로, 향후 체감경기가 얼마나 더 떨어질지 예상이 어렵다고 분석했다.

3월 실적치는 65.5로 133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부문별로는 내수(71.5), 수출(76.5), 투자(77.3), 자금(81.0), 재고(96.5), 고용(81.3), 채산성(76.0) 등 전 부문에서 기준선 이하를 기록하였다.

추광호 한국경제연구원 경제정책실장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인한 전례 없는 경제위기로 기업들은 실적악화에 이어 자금시장 위축으로 인한 신용경색을 겪으며 생존의 기로에 서 있다"라며 "최악의 시나리오를 대비해 충분한 유동성 공급과 함께 피해업종에 대한 적극적인 지원 대책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승현 기자 shlee4308@hanmail.net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늘의 HOT 뉴스

Pin's Pick

바로가기

포토뉴스 2021년 06월 17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