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부발전, 국산풍력 100기 건설 프로젝트 ‘반환점’ 돌았다

2020-03-17 16:03:21

태백귀네미풍력 상업운전 돌입...오는 6월 종합준공

center
태백귀네미 풍력단지 전경
[핀포인트뉴스=이정훈 기자]
한국남부발전이 적극 추진하고 있는 국산풍력 100기 건설 프로젝트가 훈풍을 타며 순항하고 있다.

한국남부발전(사장 신정식)의 태백귀네미 풍력단지(이하 ‘귀네미풍력’)가 오는 6월 준공을 앞두고 상업운전에 돌입했다.

남부발전은 최근 강원도 태백시 귀네미마을(하사미동) 일원에 조성 중인 귀네미풍력이 상업운전을 시작했다고 17일 밝혔다.

국산풍력 100기 건설 프로젝트의 5번째 결실인 귀네미풍력은 19.8MW (1.65MW×12기) 규모의 풍력단지다.

국산풍력 100기 프로젝트는 남부발전 주도로 국내 풍력 기자재사, 시공사와 함께 순수 우리 기술로 풍력발전 100기를 건설하는 프로젝트다.

귀네미풍력은 현대일렉트릭이 기자재를, D&I코퍼레이션과 태장건설이 시공을 담당하고, 한국조선해양과 한라OMS가 재무적 투자자로 참여했다.

연간 37GWh 전력 생산을 통해 운영 기간 동안 16만 가구의 안정적 전력공급을 책임지며, 이는 720억원의 원유수입 대체효과와 15억원의 온실가스 감축효과와 맞먹는다.
또 42톤의 대기오염물질(SOx, NOx, 미세먼지) 저감효과도 기대된다.

귀네미풍력의 준공으로 남부발전은 국산풍력 58기 건설을 성공적으로 수행하며 국산풍력 100기 건설의 반환점을 돌게 됐다.

남부발전은 이에 멈추지 않고 국산풍력 저변확대를 위해 2021년 오미산풍력(60MW), 2022년 삼척 육백산(30MW), 2023년 청사해상풍력(40MW) 및 대정해상풍력(100MW) 건설에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남부발전 관계자는 “귀네미풍력은 무공해 청정에너지 공급은 물론, 자율주행 드론, 빅데이터 등의 실증단지로 활용될 계획”이라며 “적극적 재생에너지 추진으로 에너지전환을 선도하는 한편 신기술 접목을 통해 국내기업의 해외진출을 도와 상생으로 더 크게 뻗어가는 국민의 기업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부발전은 2030년 재생에너지 발전비중 목표를 30%로 세운 ‘New KOSPO 3030’ 전략을 기반으로 선도적인 재생에너지 개발을 통해 더 깨끗한 에너지로의 전환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같은 노력으로 남부발전은 발전사 최초 5년 연속 유예량 없이 신재생에너지 의무할당제(RPS) 100% 달성 성과를 거둔 바 있다.

이정훈 기자 lee-jh0707@hanmail.net

<저작권자 © 핀포인트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CEO

1/5